Global 실시간

고용보고서 발표 앞두고 다우 0.78%↑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실업수당 청구건수 38.5만건 예상치 부합
아메리칸 에어라인 7.51% 등 여행주 상승

  • 뉴욕=김영필 기자
  • 2021-08-06 05:13:2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고용보고서 발표 앞두고 다우 0.78%↑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6일(현지 시간) 7월 고용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상승했다.


5일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271.58포인트(0.78%) 오른 3만5,064.2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26.46포인트(0.60%) 상승한 4,429.12, 나스닥은 114.58포인트(0.78%) 뛴 1만4,895.12에 마감했다.


앞서 나온 ADP의 민간 고용은 7월에 33만개 증가하는데 그치면서 시장에 실망감을 줬지만 이날 나온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38만5,000건으로 월가의 예상치에 부합했다.


항공사를 포함한 여행주도 이날 선전했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7.51% 상승했고 델타항공도 4.25% 올랐다. 스테파니 링크 하이타워 어드바이저스의 최고투자책임자는 “지난 일요일부터 어려움을 겪은 재개장주와 여행주가 반등한 날”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수익률은 1.2%대로 올라섰다. 폭등세를 보였던 로빈후드는 이날 27.59%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중동 긴장 고조와 반발 매수세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94센트(1.38%) 오른 배럴당 69.09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WTI 가격은 3거래일 연속 하락한 후 4거래일 만에 상승 반전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