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ernative 실시간

196억 '장충동 이건희 저택'…이재현 CJ그룹 '장남'이 샀다

  • 박형윤 기자
  • 2021-08-23 16:28:5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196억 '장충동 이건희 저택'…이재현 CJ그룹 '장남'이 샀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고(故)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이 소유했던 서울 장충동1가 저택을 196억 원에 매입했다. 경영 승계의 기초 작업으로 삼성가(家) 종손의 이미지를 부각시킨 행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 부장은 CJ 우선주를 매입하며 CJ그룹 내 입지를 늘리는 등 ‘포스트 이재현’ 시대를 책임질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장은 지난달 1일 고 이 전 회장 유족에게서 장충동1가 건물을 매입했다. 이 건물은 설원식 전 대한방직 부인인 임희숙 씨가 소유했던 것으로 이 전 회장이 2012년 대한자산신탁을 통해 매입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삼성과 CJ그룹이 장충동1가 일대 토지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던 당시 이 전 회장이 매입한 저택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 전 회장은 직접 거주하지 않았고 2015년 건물 용도를 사무소·직업훈련소로 변경하고 관리해 왔다. 이후 이 전 회장 작고 후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상속받았고 이를 다시 이 부장에게 매각했다.


업계에서는 이 부장이 이 전 회장의 저택을 매입한 것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후계자로서 대외적인 입지를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평가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가 종손인 이 부장이 매입한 저택은 삼성그룹의 모태라고 할 수 있는 장충동에 있다”며 “삼성가 종손이자 CJ그룹의 후계자로서 대외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평가했다. 이 부장이 매입한 저택의 근처에는 CJ미래경영연구원이 위치하는 등 삼성가와 CJ그룹의 부동산들이 즐비하다. CJ문화재단이 지난 4월 이 전 회장의 유족으로부터 기증받은 저택도 이 부장이 매입한 집과 골목 하나를 두고 자리 잡고 있다.


현재 이 부장은 경영권 승계를 받기 위한 지분 확보에 나서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CJ4우를 추가 매입해 지분율을 지난해 말 기준 22.72%에서 23.95%로 끌어올렸다. CJ그룹 차원에서 추진되는 CJ올리브영 상장 작업 역시 경영권 승계 작업의 하나다. 이 부장은 CJ올리브영의 지분을 17.97% 가지고 있는데 상장 후 발생한 차익이 증여세 등의 승계 작업 실탄으로 사용될 것으로 분석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