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형욱 "직방 부동산중개 장점 있어…서비스 자체 막을 순 없어"

"생존권 문제도 있는 만큼 상생 방안 찾아야"

  • 장유하인턴기자
  • 2021-09-02 08:20: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노형욱, 국토교통부장관, 직방, 프롭테크, 부동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직방의 부동산 중개 서비스 추진에 대해 “소비자 입장에서는 가격 인하와 서비스 다양화 등의 장점이 있어 그 자체를 막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노 장관은 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직방 부동산 중개 서비스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다만 노 장관은 "이전에 타다 사태에서도 우려가 있었지만, 기존 중개업자의 생존권 문제도 있기 때문에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논의는 안 돼 있지만 사회적 합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직방의 부동산 중개 서비스는 운동장을 제공하는 사람이 직접 운동선수로 뛰는 것과 같다"며 "플랫폼 독과점 등에 대한 여러 우려가 있어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직방은 프롭테크 기술로 공인중개사들과 협업해 온라인으로 부동산 매매를 중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한국공인중개사협회 등 부동산 업계는 직방과 같은 플랫폼 업계의 중개업 진출에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