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VC가 찜한 스타트업] 로보어드바이저 혁신의 선봉장 '쿼터백그룹'

장두영 쿼터백그룹 대표 인터뷰
퇴직연금 운용도 로보어드바이저 활용 앞장
미래에셋벤처·KB인베스트먼트 등 65억 투자

  • 류석 기자
  • 2021-09-12 08:45: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VC가 찜한 스타트업] 로보어드바이저 혁신의 선봉장 '쿼터백그룹'
장두영 대표.

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투자자를 꼽으라면 많은 사람이 워런 버핏(Warren Buffett)을 떠올린다. 버핏은 투자를 통한 자본 이익으로 부의 최정점에 올랐지만 버핏이 최고의 수익율을 기록한 투자자는 아니다. 버핏의 연평균 투자 수익율은 20% 안팎인데 세계 금융시장에서 60%~70% 이상의 수익율을 기록한 헤지펀드는 적지 않다. 결국 높은 수익율보다 꾸준한 성과가 부와 명성의 원천인 셈이다.


인공지능(AI) 기술이 접목된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는 버핏처럼 꾸준한 투자 성과를 좇는 데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로보어드바이저란 인간을 대신해 AI가 투자 포트폴리오 관리를 수행하는 디지털 자산배분·운용 서비스를 말한다. AI가 치밀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시의적절하게 최적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해줘 안정적인 투자 이익을 거두는 데 도움이 된다는 평가다.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인 쿼터백그룹의 장두영 대표는 "로보어드바이저의 핵심 역량은 꾸준한 수익성 확보를 통한 고객들과의 신뢰 구축"이라며 "개인 자산운용 시장의 확대에 발맞춰 대중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2015년 문을 연 쿼터백그룹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생긴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이다. 자회사로 쿼터백자산운용과 쿼터백테크놀로지를 두고 있다. 쿼터백테크놀로지에서는 로보어드바이저 관련 기술 개발을, 쿼터백자산운용에서는 펀드 운용을 담당한다. 금융기관, 개인 등으로부터 자금을 위탁받아 주식?채권 등을 사고팔며 자산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체 운용자산 규모는 최근 4,000억 원을 넘어섰다. 자산 운용·관리에는 자체 개발한 AI 알고리즘인 큐비스(QBIS)가 활용된다.


최근 쿼터백그룹은 보유하고 있는 로보어드바이저 기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KB인베스트먼트, 미래에셋벤처투자, 더시드파트너스 등으로부터 65억 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해당 자금을 활용해 서비스 고도화와 대규모 인력 확충, 마케팅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장두영 대표는 "많은 투자자가 우리 자체 알고리즘의 우수성과 로보어드바이저 업계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투자를 결정해줬다"며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밑천을 마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VC가 찜한 스타트업] 로보어드바이저 혁신의 선봉장 '쿼터백그룹'


쿼터백그룹은 다른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와는 다르게 자산 운용의 전 과정을 고객들과 공유하는 것이 특징이다. 매월 자금을 맡긴 고객들에게 자산 배분 현황을 공개한다. 투자 자산의 국가별 변동 현황, 채권 혹은 주식 투자 비중 등 데이터화해 공유하는 방식이다. 투명한 펀드 운용을 통해 고객들과의 신뢰를 다지는 것도 수익성 이상으로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장 대표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의 자산배분 모델이 '미공개 블랙박스'에 가깝다는 얘기들이 있는데 우리는 이런 오해를 없애야 이 시장이 성장할 수 있다고 봤다"며 "어떤 과정을 통해 이익 혹은 손해가 발생했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도 우리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쿼터백그룹은 로보어드바이저 업계에서는 드물게 생명보험사의 변액보험과 시중 은행과 보험사들의 고유자금을 위탁받아 운용하면서 운용자산을 늘려왔다. 이는 그동안 쌓아온 고객들과의 신뢰가 밑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쿼터백그룹은 연내 운용자산 규모를 5,000억 원 이상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다.


쿼터백그룹은 개인연금과 퇴직연금 운용에 주목하고 있다. 연금 운용 과정에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접목된다면 이 시장의 획기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개인 맞춤형 자산 배분도 더욱 고도화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생애주기에 맞춘 주식과 채권 등의 자산 배분 등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현재 몇몇 금융사 등에서 퇴직연금에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업계의 기대가 큰 상황이다.


장 대표는 "퇴직연금에 로보어드바이저를 접목하면 초개인화가 가능하다"며 “개인 맞춤형 포트폴리오 구성은 물론 시장 상황에 맞는 자산 배분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