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최대어' 11구역도 관리처분인가…광명뉴타운 '순항'

4,314가구 대규모 단지로 변신
11곳 중 10곳 '최종 관문' 넘어
12구역도 연내 관리처분 신청
서울 인접 2.5만가구 주거타운
완성 가시권에 시장도 기대감

  • 진동영 기자
  • 2021-09-15 18:13:2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최대어' 11구역도 관리처분인가…광명뉴타운 '순항'
1615A25 광명

경기권 최대 재개발 사업인 광명뉴타운 내 ‘최대어’인 광명11구역이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으면서 사업의 9부 능선을 넘었다. 11개 구역 중 10곳이 공사 중이거나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아 2만 5,000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광명뉴타운의 완성도 가시권에 들어오게 됐다.


15일 정비 업계에 따르면 광명시청은 지난 13일 광명11구역 재개발사업조합에 관리처분계획 인가 처리 및 고시 사실을 통지했다. 2016년 조합설립 인가 후 5년여 만이다. 정비 사업 과정의 사실상 마지막 단계로, 이후 이주와 철거를 거쳐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관리처분계획 인가 후에는 조합원 지위 양도도 불가능해진다. 서명동 광명11 조합장은 “철저한 사전 준비를 통해 신속한 이주를 추진하고 착공에 돌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합은 후속 작업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이주에 착수하고 내년 하반기 내로 철거를 마친다는 계획이다. 계획대로 추진되면 오는 2023년 중 분양 일정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광명11구역은 정비 사업을 통해 4,314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시공은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맡았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 인접한 데다 광명뉴타운 내에서도 최대 규모의 사업지여서 정비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곳이다.


광명11구역의 관리처분계획 인가에 따라 광명뉴타운 전체의 90% 이상이 사업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게 됐다. 광명·철산동 114만 6,000㎡ 일대 총 11개 구역에서 공급될 예정인 2만 5,563가구 중 관리처분계획 인가 이후 단계에 돌입한 곳이 2만 3,466가구(91.8%)에 달한다. 아직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지 못한 곳은 광명12구역(2,097가구) 단 한 곳으로, 이곳도 올해 안에 신청을 앞두고 있다.


사업 진행이 가장 빠른 광명16구역(광명아크포레자이위브·2,104가구)은 이미 지난해 11월(2단지)과 올해 5월(1단지) 입주를 진행한 상태다. 광명15구역(광명푸르지오센트베르·1,335가구)은 내년 10월, 광명14구역(광명푸르지오포레나·1,187가구)은 2023년 9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2구역(베르몬트로광명)은 철거를 완료하고 추석 이후 일반분양에 나선다. 나머지 1·4·5·10구역은 이주 또는 철거가 진행 중이다.


서울에 인접한 최대 규모의 뉴타운이 완성 단계에 접어들면서 시장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광명뉴타운 자체만으로도 ‘미니 신도시급’ 규모인데 여기에 광명시흥신도시 개발 계획까지 더해지면서 수도권 서남부 최대 거점 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기존 신안산선·월판선 개발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광명시흥 개발에 따른 추가 교통 대책의 수혜도 기대할 수 있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기존의 입지적 장점에 광명시흥신도시의 교통 계획 호재 등이 더해지게 됐다”며 “자체적인 수요뿐 아니라 서울에서 넘어오는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착공을 앞두고 대규모 이주 수요가 발생하는 만큼 주변 전세 시장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