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사이판행 아시아나 예약자 1,000명 돌파 전망, 해외 여행 본격화하나

  • 서종갑 기자
  • 2021-09-23 10:39:5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이판행 아시아나 예약자 1,000명 돌파 전망, 해외 여행 본격화하나
아시아나항공 A321NEO 항공기./사진 제공=아시아나항공

해외여행 수요가 살아날 조짐이다.


아시아나항공(020560)은 23일 “사이판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여행객이 연말까지 1,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사이판행 항공편은 추석 연휴 중인 지난 18일 85%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해당 항공편 탑승 손님 150명 중 95% 이상이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여행객"이라며 “이는 대한민국~사이판 간 트래블 제도 시행 후 최대 수치”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6월 말 사이판과 여행객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면제하는 트래블버블 협정을 맺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지난 7~8월에는 편당 탑승객이 10명 선에 그치는 등 부진했다. 추석 연휴 이후에도 예약 증가 추세가 두드러진다. 연휴 이후 매 편 100명 이상의 예약을 기록 중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천-사이판 정기 노선에 최신 기종인 A321NEO를 투입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다. 현재는 인천~사이판 정기 노선에 주 1회 운항 중이다.


트래블 버블 제도가 적용되는 여행객은 관련 프로그램에 따라 사이판 도착 후 켄싱턴 리조트에서의 5일간 숙식 비용과 현지 PCR 검사 2회 비용을 전액 지원받는다. 사이판 여행 중 코로나19확진 시 치료 비용 역시 전액 지원받는다. 또 사이판 내에서 사용 가능한 250달러 상당의 바우처 등도 받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국내 백신접종율 증가에 따른 여행 심리의 회복 기조에 맞춰 국제 여객 재개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이판행 예약률이 지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관련 관광상품을 확대하고, 해당 노선에 중·대형 기종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10.15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아시아나항공 23,750 100 +0.42%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