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배민·직방' 발굴한 스톤브릿지 손호준, 유니콘 펀드 이끈다

최소 500억 규모 세컨더리펀드 결성 추진
손이사, 대표 펀드매니저로 운용 총괄 예정
기업 가치 2,000억 이상 벤처에 집중 투자

  • 류석 기자
  • 2021-09-27 15:55: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손호준 이사.


국내 벤처캐피탈(VC) 스톤브릿지벤처스가 유니콘 육성 역량 확대 차원에서 대규모 벤처펀드 결성을 추진한다. 단기간에 유니콘 도약이 기대되는 벤처기업 구주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세컨더리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유니콘으로 성장한 직방·배달의민족(배민) 등을 발굴한 손호준 이사가 이번 펀드 운용을 총괄할 예정이어서 출자자(LP) 모집은 순항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벤처투자 업계에 따르면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약 500억 원 규모 '스톤브릿지 신한유니콘 세컨더리투자조합(가칭)' 결성을 추진하고 있다. 신한캐피탈이 주요 유한책임출자자(LP)로 참여하는 동시에 공동운용사로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펀드 약정총액 규모는 LP 모집에 따라 최대 1,000억 원까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여러 유니콘 기업을 육성·발굴한 벤처투자 명가 중 한 곳이다. 두나무와 쏘카, 옐로모바일, 크로키닷컴 등이 스톤브릿지벤처스로부터 초기 성장자금을 공급받아 유니콘으로 성장한 대표적인 기업들이다.

스톤브릿지신한유니콘펀드의 대표펀드매니저는 손호준 이사가 맡는다. 소프트뱅크벤처스를 거쳐 최근 합류한 차정연 팀장도 핵심운용역으로 참여해 펀드 운용을 도울 예정이다. 신한캐피탈 측에서도 핵심운용인력으로 참여한다.

서울대 농경제사회학부 출신인 손 이사는 씨티은행을 거쳐 2012년 스톤브릿지벤처스(옛 스톤브릿지캐피탈)에 합류했다. 주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유망 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직방, 배민, 스타일쉐어 등을 초기에 발굴해 투자한 경력이 있는 손 이사는 벤처투자 업계에서 손에 꼽히는 스타 심사역 중 한 명이다. 손 이사는 성공적으로 투자를 완료한 1,050억 원 규모 '스톤브릿지한국형유니콘투자조합' 대표펀드매니저도 맡고 있다.

스톤브릿지벤처스가 세컨더리펀드를 조성하는 것은 이번이 설립 후 처음이다. 유니콘으로 도약이 기대되는 벤처기업 수가 예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고, 해당 기업들의 기업공개(IPO) 시기가 도래하면서 프리IPO(상장 전 자금조달) 과정 중에 구주 물량이 벤처투자 시장에 대거 쏟아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판단으로 관측된다.

세컨더리펀드는 벤처기업 구주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벤처펀드를 말한다. 발행사의 신주가 아닌 기존 투자사들이 펀드 만기 등 이슈로 시장에 내놓은 구주를 주로 인수하는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이번 펀드 약정총액 60%를 예비 유니콘 기업 구주에 투자할 예정이다. 기업가치 2,000억 원에서 최대 5,000억 원으로 평가되는 기업이 주요 투자 대상이다. 기업별 투자 금액은 50억 원~100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스톤브릿지벤처스와 신한캐피탈이 운용사(GP)이자 출자자(LP)로서 총 100억원 이상을 출자할 계획이다. 아직 주축 출자자(앵커 LP)는 확정되지 않았다. 금융권 등 민간 LP들을 중심으로 자금 모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스톤브릿지벤처스와 그간 인연을 맺어온 LP들이 대거 출자에 참여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스톤브릿지벤처스 관계자는 “최소 500억 원 규모로 펀드 조성을 계획하고 있지만 LP 모집 상황에 따라 규모는 더욱 커질 수 있다”며 "세컨더리펀드 결성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탁월한 벤처투자 선구안을 성공적인 펀드 운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톤브릿지벤처스는 2017년 스톤브릿지캐피탈의 벤처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된 벤처캐피탈이다. 삼성증권과 KB증권을 공동 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 작업도 진행 중이다. 이르면 오는 10월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상장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