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통제센터 불법점거 50일’ 현대제철 협력사 노조, 해산 결정

13일 오전 특별회의 개최
노조, 통제센터 퇴거 결정

  • 서종갑 기자
  • 2021-10-13 19:34:1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통제센터 불법점거 50일’ 현대제철 협력사 노조, 해산 결정
현대제철 협력사 노조가 당진제철소 통제센터를 불법점거하고 있다./사진 제공=독자

‘통제센터 불법점거 50일’ 현대제철 협력사 노조, 해산 결정
현대제철 자회사 현대ITC 사무실 전경./사진 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004020) 당진제철소 불법점거 사태가 50여일 만에 일단락됐다.


13일 현대제철과 협력사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당진제철소에서 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입회 하에 현대제철·사내 협력사·협력사 노조 등 3자 간 특별회의가 개최됐다. 회의 결과 협력사 노조는 당진제철소 통제센터 불법 점거를 해제하고 공장을 정상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최종 합의에 따라 노조는 통제센터에서 퇴거했다. 현대제철 통제센터 근무자 약 530명은 정상 복귀하게 됐다. 협력사 근로자 역시 공장 정상화 위한 파업을 중단하고 생산 현장에 복귀할 계획이다.


지난달 1일 현대제철은 지분 100%를 출자해 당진(현대ITC), 인천(현대ISC), 포항(현대IMC) 등 3개 지역에 계열사를 출범했다. 이로써 5,000여명 사내 협력사 근로자에게 현대제철 자회사의 정규직으로 직고용 될 길이 열렸다. 국내 민간 제조업체가 자회사를 통해 협력사 근로자를 정규직한 첫 사례로 꼽힌다. 협력사 근로자는 자회사 고용으로 기존 대비 임금과 복지 수준 등 처우가 소폭 개선된다.


현대제철 협력사 노조는 임금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두 달 가량 이어지며 구성원 이탈이 발생하면서 협상 동력을 급격히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노조 내 의견 갈등까지 겹치며 통제센터 퇴거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통제센터 불법점거농성 사태 해소와 함께 공장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매진하겠다”며 “새로 출범한 계열사들 또한 빠르게 안정화되고 있고 시행 초기임에도 큰 문제없이 공장들이 정상가동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10.15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제철 47,250 0 0.0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