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실시간

군인공제회, 수도권 부동산개발 펀드에 400억 투자

지베스코 개발 블라인드펀드에 400억 FI로 참여
GS건설·자이에스앤드·이베스트증권 SI로 협업

  • 김민경 기자
  • 2021-11-17 15:12: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심우근 군인공제회 건설투자부문이사(왼쪽에서 4번째)가 지베스코 기회추구 일반사모부동산신탁 약정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군인공제회


군인공제회가 부동산 개발 블라인드펀드에 400억을 투자한다.

군인공제회는 17일 지베스코자산운용이 조성한 주거 개발용 블라인드펀드 '지베스코 기회추구 일반사모부동산신탁 제1호'에 400억 원 규모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블라인드 펀드란 투자 가이드라인만 정해놓고 자금을 먼저 모은 후 투자 물건을 물색하는 펀드다. 투자 대상을 사전에 알고 거기에 동의해 펀드에 투자하는 프로젝트 펀드와 구분된다. 신속하게 투자를 집행할 수 있고 하나의 펀드 안에 여러 물건을 담을 수 있어 분산투자를 통한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베스코자산운용이 조성한 이번 펀드는 서울과 수도권 및 6대 광역시, 지역 거점 도시의 핵심 위치에 공동주택이나 오피스텔 같은 주거 부동산 개발 사업에 투자한다. 총 조성규모는 1,000억원으로 군인공제회는 1종 수익증권 700억 중 400억을 투자한다. 2종 수익증권 300억은 전략적 투자자(SI)인 GS건설과 자이에스앤드,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출자키로 했다. GS건설 출신 개발 전문가로 구성된 지베스코자산운용이 펀드 운용을 맡고 GS건설과 자이에스앤디가 시공사로 참여하는 구조다. 이베스트증권 역시 금융자문 역할을 담당하면서 SI들의 협업을 통해 분야별 전문성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평가다.

심우근 군인공제회 건설투자부문이사는 "부동산개발 블라인드 펀드는 시장상황에 맞추어 투자전략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라며 "좋은 투자기회를 적시에 잡아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