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차 라이다 '오토엘', 초기 투자 유치…"제품 개발 속도 낼 것"

라이다 단점 해결하는 기술 개발 속도

  • 박호현 기자
  • 2021-11-22 11:20: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자율주행 라이다 센서 개발 스타트업 오토엘이 15억원 규모 프리A 시리즈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 사내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오토엘은 올 5월 현대차에서 독립했다. 이번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 자회사 슈미트와 오토엘의 전략적 파트너사인 아이탑스오토모티브가 참여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눈이 되는 핵심 기술이다. 라이다는 빛을 반사하고 돌아오는 시간을 계산해 사물을 인식한다. 전파 이용하는 레이더 등 다른 센서에 비해 가격이 비싸고 크기가 큰 단점이 있지만 오토엘은 빛의 신호를 제어해 제품 구조를 단순화 하면서 해상도와 검출거리를 유지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오토엘의 대표 제품은 △검출거리 300m급 32채널 라이다 △검출거리 150m급 32채널 라이다 △헤드램프 내장형 라이다 등이다. 특히 헤드램프 내장형 라이다는 라이다 센서 장착을 위해 차량 외관 디자인을 수정할 필요가 없어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 제작에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용성 오토엘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다양한 라이다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전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