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신흥시장 공략’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서 건설장비 대규모 수주

러시아, 세계 석탄 매장량 15%…건설장비 수요 폭발적
러시아 등 신흥시장 호조세로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예상

  • 서종갑 기자
  • 2021-11-26 13:02:1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건설기계가 생산한 34톤 급 굴착기(HX340SL)./사진 제공=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267270)가 러시아에서 대규모 건설장비 수주에 성공했다. 이를 발판삼아 신흥시장 공략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26일 현대건설기계는 이달에만 러시아 광산업체와 건설사 등으로부터 굴착기 510대, 휠로더 15대, 스키드로더 9대 등 건설장비 총 534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건설장비는 내년 1월부터 인도가 시작돼 1분기 중 러시아 현지 석탄 채굴 작업장과 건설 현장에 투입된다. 올해 현대건설기계의 러시아 판매 실적은 작년 대비 3배 수준이다. 125톤 초대형 굴착기 21대 수주 등 총 1,500여대 장비를 판매했다. 실적도 3분기 누적 1,400억 원 규모로 작년 동기 대비 171% 증가했다.

러시아 건설장비 시장 전망은 밝다. 세계 최대 글로벌 에너지 기업 ‘브리티시 페트롤리움’(BP)이 발간한 ‘2021 세계 에너지 통계 분석’에 따르면 세계 석탄 매장량 1조 741억 톤 중 약 15%에 이르는 1,611억 톤이 러시아에 매장돼 있다. 글로벌 원자재 가격 급등은 러시아 내 건설장비 수요를 촉진하고 있다. 최근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는 중국이 인접 국가인 러시아로부터 석탄 수입을 늘리면서 석탄 채굴을 위한 건설장비 수요가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국제 석탄 가격 상승에 따라 러시아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수익성이 좋은 25톤 이상의 대형 건설장비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현재 이들 지역에서 약 4,000대에 이르는 5개월치의 수주 잔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있어 앞으로도 지역별 고객 수요에 맞는 차별화된 영업활동을 통해 수익을 극대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러시아에 이어 브라질을 비롯한 칠레, 콜롬비아 등 중남미 시장에서도 3억 달러가 넘는 실적을 기록하는 등 신흥시장 공략 성공으로 연간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1.12.08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건설기계 40,400 350 +0.8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