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현대ENG, 캐나다 앨버타주에 SMR 짓는다

CKBC사 등과 건설 MOU

  • 진동영 기자
  • 2021-12-02 10:08:4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엔지니어링이 그린에너지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 경상북도, 한동대, 캐나다 앨버타주 정부, 캘거리대, CKBC사와 ‘캐나다 앨버타주 소형원자로 건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비대면으로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캐나다 앨버타주 소형원자로 건설 사업’은 소듐냉각고속로(SFR) 기술을 활용해 캐나다 앨버타주에 100㎿e급 소형원자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협약 당사 기관들은 전력 생산 및 공정열을 이용한 수소 생산 등 다양한 부문의 기술 개발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협약을 통해 SFR 건설 사업의 설계·조달·시공(EPC)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협약 참여 기관들은 향후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캐나다 현지에 합동사무소를 개설하고 소형원자로 플랜트 설계 및 개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캐나다 앨버타주 데모 플랜트 건설 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제4세대 원자력 혁신 기술로 평가받는 소듐냉각고속로 기술 분야를 선도하게 됐다”며 “한국과 캐나다 양국의 손꼽히는 기업·기관이 한데 모여 협업하는 만큼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