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이서현 이사장, 삼성생명 346만주 처분…"상속세 마련"

시간외 매매로 2,000억 이상 확보

  • 김민석 기자
  • 2021-12-03 17:39: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상속세 납부를 위해 삼성생명 주식 345만 주를 처분했다.

삼성생명은 이 이사장이 삼성생명 주식 345만9,940주, 1.73%를 시간외 매매를 통해 매각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매각으로 이 이사장의 삼성생명 지분율은 3.46%에서 1.73%로 하락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이 이사장이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삼성생명 지분 1.73%(10월 초 기준 2,473억원) 처분신탁계약을 체결했으며, 이후 매각이 이뤄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이사장 등 고(故) 이건희 회장 유족은 상속세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계열사 지분을 매각해달라며 KB국민은행과 처분신탁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삼성 일가는 올해 4월 용산세무서에 1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신고하면서 5년 연부연납(분할납부)을 신청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