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리모델링 첫 '디에이치' 적용…현대건설, 잠원동아 수주

연간 누적 수주액 4조원 돌파 목전에
140m 스카이 커뮤니티 등 고급화 제안

  • 진동영 기자
  • 2021-12-08 10:13:2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잠원동아 조감도. /사진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000720)이 리모델링 사업에서 하이엔드 브랜드 ‘디에이치’를 처음으로 도입한다. 연간 누적 수주액 4조원 돌파도 목전에 두게 됐다.

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잠원동아 리모델링 조합은 7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열고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했다. 단독 입찰한 현대건설에 대해 조합원 554명 중 540명(94.5%)이 찬성표를 던졌다.

2002년 준공된 잠원동아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2만 9,715㎡ 부지에 지하 2층·지상 20층, 8개 동, 총 991가구 규모로 조성된 단지다. 지난 8월 리모델링을 위한 조합설립인가를 받으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선 상태다. 리모델링을 거쳐 지하 6층·지상 23층, 총 1,127가구 규모로 거듭날 계획이다. 공사비는 4,817억원이다.

현대건설은 이 단지에 리모델링 최초로 프리미엄 브랜드인 ‘디에이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단지명은 ‘디에이치 르헤븐’(THE H LE HEAVEN)을 제시했다. 세계적인 건축명가인 ‘SMDP’와의 협업을 통해 우수한 건축디자인을 적용할 방침이다.

현대건설이 제안한 잠원동아 내 스카이커뮤니티 시설의 모습. /사진제공=현대건설


한강 조망이 가능한 최상층 공간에는 140m 길이의 대형 스카이 커뮤니티를 설치해 파노라마 한강뷰를 감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단지를 통합하는 750m 길이의 스카이 가든도 조성한다. 이밖에 실내 수영장과 피트니스, 골프연습장, 사우나, 도서관 등도 배치한다.

이번 수주에 따라 현대건설은 올해 누적 수주고를 3조 9,632억원으로 늘렸다. 2년 연속 4조 클럽 가입 및 3년 연속 정비사업 1위 달성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전담조직을 구성하며 리모델링 사업에 뛰어든 현대건설은 올해 총 1조 2,157억원을 수주하는 성과를 기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리모델링사업 시장 확대에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전문 인력을 충원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꾸준히 역량을 강화한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 번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고 업계최초 3년 연속 도시정비사업 1위의 위업을 달성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1.2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현대건설 43,000 300 +0.7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