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에 방해돼서"…전기자전거 22대 하천에 던진 80대

2,200만원 상당 전기자전거 물속에 던져
'재물손괴 혐의' 징역 4년에 집유 1년 선고

  • 이주희 인턴기자
  • 2022-01-04 07:30:2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수원지법, 전기자전거, 탄천, 재물손괴, 징역형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투데이


산책에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길가에 세워져 있는 전기자전거 수십 대를 하천에 던지는 등 파손한 80대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6단독 김수연 판사는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7일 새벽 경기 용인시 수지구 탄천변에서 산책을 하던 중 전기자전거 3대가 아무렇게나 세워져 있어 지나가는데 방해가 된다는 이유로 이 자전거들을 탄천 물속으로 던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 같은 이유로 지난해 10월부터 11월까지 탄천 일대에서 총 22대의 전기자전거를 하천에 버리는 등 훼손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한 피해 금액은 총 2,2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피해자 측과 원만히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