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실시간

'어벤저스' 감독 손잡은 넥슨, 게임을 영화로…IP 무한 확장 '신호탄'

■ 루소 형제 영화사 AGBO에 6,000억 베팅
4억佛에 지분 38% 이상 품어
경영진 이어 2대 주주로 우뚝
올 상반기중 추가 매입도 약속
게임·메타버스사업 확장 예고

  • 정다은 기자
  • 2022-01-06 18:05: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엔터테인먼트, 캡틴아메리카,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게임, 어벤저스, 엔드게임, 프로듀서, 넷플릭스, 햄스워스, 가상세계, 텔레비전



넥슨이 영화 ‘어벤저스' 감독이 설립한 미국 제작사에 최대 6,000억 원을 투자해 지분 38% 이상을 확보한다. 지난해에만 4곳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에 1조 원을 투자한 데 이어 또 한 번 통 큰 베팅을 단행한 것이다. 넥슨은 잇단 엔터테인먼트 산업 투자와 제휴 등을 통해 단순 게임사를 벗어나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6일 넥슨은 미국 영상 제작사 AGBO에 4억 달러(한화 약 4,801억 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AGBO 측에서 추가 투자를 요청할 경우 올 상반기 중 최대 1억 달러 규모의 지분을 추가 매입하겠다고도 약속했다.

AGBO는 ‘어벤져스: 엔드게임', ‘캡틴아메리카: 시빌워’ 등 총 4개의 마블 영화를 연출한 루소 형제와 프로듀서 마이크 라로카가 지난 2017년 공동 창업한 영상 제작사다. 현재 넷플릭스, 디즈니+, 아마존프라임비디오, 애플 TV+ 등 유수 파트너들과 함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및 극장 배급을 위한 영상 콘텐츠를 제작 중이다. 현재 기업 가치는 약 11억 달러(한화 약 1조 3,000억 원)로 평가받는다.

넥슨은 AGBO 지분의 38% 이상을 확보하며 최대주주 AGBO 경영진에 이어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이번 투자로 넥슨은 세계적인 감독과 함께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자사의 유명 게임 지식재산권(IP)을 영화나 드라마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 톰 홀랜드 주연 ‘체리’, 크리스 햄스워스 주연 ‘익스트랙션’ 등 AGBO의 유명 IP를 기반으로 자사의 게임과 메타버스 사업도 확장할 방침이다. 특히 최근 영입한 닉 반 다이크· 팀 코너스 수석 부사장이 AGBO 이사회에 합류해 회사 경영에도 참여하며 전략적 시너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은 “게임 IP 기반의 영화와 TV 콘텐츠는 이용자 참여도를 높이고 게임의 수명을 연장한다”며 “AGBO와 함께 글로벌 이용자들에게 게임, 영화, TV, 상품 판매 등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넥슨이 지난해 7월 미국 할리우드에 영상 전문 조직 ‘넥슨 필름&텔레비전’을 설립하며 영입했던 디즈니 수석부사장 출신 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이 이번 투자를 성사시키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그는 제이슨 벅스만 AGBO 대표와 디즈니에서 함께 일했던 인연을 바탕으로 지난 7월 넥슨에 합류한 직후부터 AGBO와 접촉해 투자 규모 및 협업 방안을 긴밀히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슨 벅스만 CEO는 “게임과 가상세계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과 영향력을 지닌 넥슨은 AGBO와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1.2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넥슨지티 18,800 900 +5.03%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