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단독]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본계약 10일 체결

이행보증금 150억·운영자금 500억 지원 예정
쌍용차 올 신차에 에디슨측 기술·디자인 반영
쌍용차는 합의 안돼...회생계획안 승인도 변수

  • 김민경 기자
  • 2022-01-09 11:50:58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M&A, 쌍용차, 에디슨모터스, 에디슨EV



에디슨모터스가 지난 연말 한 차례 연기했던 쌍용차 인수 본계약을 10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쌍용차에 500억 원의 운영자금을 대여하고 내부 인테리어와 그릴 관련 개선 사항을 올 해부터 판매되는 신차에 반영할 방침이다.

에디슨모터스는 9일 쌍용차 인수를 위한 본계약을 10일 체결하고 150억 원의 이행보증금을 납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3,048억 원)의 10%인 305억 원 중 양해각서(MOU) 당시 납부한 155억 원을 제외한 금액이다.

당초 지난달 27일로 예정됐던 본계약이 미뤄진 것은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 현 경영진과의 이견 탓이다.

에디슨모터스는 현재 쌍용차의 빠른 경영 정상화를 위해 올 해 출시하는 중형 SUV 제이백(J100)의 한 차례 충전시 주행 거리를 늘리려고 배터리팩 용량을 61kWh에서 89kWh로 개선할 수 있도록 설계를 바꾸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달 양 사 연구진 협력과 쌍용차의 하체 설계 도면 등 자료를 요구했지만 쌍용차에서는 이에 대해 핵심 기술 유출이라며 거절했다.

이후 에디슨모터스에서는 쌍용차가 요구한 운영자금 500억 원을 대여해주는 대신 인수 추진단과 사전 협의해 자금을 집행하라는 취지의 조항을 본계약서에 넣어달라고 요청했다. 쌍용차가 이에 대해서도 '경영 간섭'이라고 반발하면서 협상이 길어졌다. 지난 6일 서울회생법원도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를 불러 얘기를 듣고 현재 상황을 인지한 상태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본계약 후 500억 원을 지원하기로 협의했다"며 "사전 협의 후 사용하기로 별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올 해 출시되는 쌍용차의 전기·내연기관차에 에디슨모터스의 기술력이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쌍용차는 아직까지 기술 협력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아직 세부적인 협의가 오가고 있는 만큼 계약이 또다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본계약이 진행되면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는 오는 3월 1일까지 쌍용차 회생계획안을 제출해야 한다. 이후 인수자금 전액을 납부한 후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쌍용차를 인수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남은 인수자금 2,700억 원의 조달과 인수 이후 필요한 1조 원 이상의 운영자금 확보를 채권단 등에 설명해야 하는데 적잖은 진통이 예상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1.20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에디슨EV 26,800 150 +0.56%
코스피현대차 202,000 1,500 +0.7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