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평당 5,200만원 고분양가에도…리모델링 첫 분양에 7.5만명 몰렸다

'송파 더 플래티넘' 29가구
평균 경쟁률 2,599대 1
통장 필요없고 전매 가능해
대출금지에도 신청자 쇄도

  • 이덕연 기자
  • 2022-01-12 10:55:0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송파구 오금동 ‘송파 더 플래티넘’ 조감도./자료 제공=쌍용건설


국내 리모델링 단지 중 처음으로 일반 분양에 나선 ‘송파 더 플래티넘’에 7만 5,000여 명이 몰리며 청약 흥행에 성공했다.

쌍용건설은 지난 11일 진행된 서울시 송파구 오금동 ‘송파 더 플래티넘’ 청약에서 29가구 모집에 7만 5,382건이 접수돼 평균 경쟁률 2,599.4 대 1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주택형별로 보면 14가구가 공급된 전용 65㎡에 3만 3,421명이 청약해 경쟁률 2,387.2 대 1을 나타냈다. 15가구가 나온 72㎡에는 4만 1,961건이 접수돼 2,797.4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송파 더 플래티넘은 기존 송파 오금 아남아파트를 리모델링한 단지다. 수평 증축을 통해 전용 37~84㎡ 299가구를 52∼106㎡ 328가구로 늘렸다. 30가구 미만이 일반 분양으로 공급돼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했다. 이에 3.3㎡당 평균 분양가 5,200만 원으로 서울에서 공급된 아파트 중 지난해 6월 공급된 서초구 반포동 ‘반포 래미안 원베일리(5,273만 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총분양가도 전용 65㎡는 최대 14억 7,260만 원, 전용 72㎡는 최대 14억 9,460만 원으로 9억 원을 넘어 대출도 어렵다.

하지만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 없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고 분양권 전매 제한이 없어 신청자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청약에서 떨어지면 웃돈 1억 원을 주고서라도 사겠다는 수요자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향후 일정은 12일 당첨자 발표, 13일 당첨자 계약으로 예정돼 있다. 미계약분이 발생할 시 14일과 15일에 각각 예비당첨자 계약과 선착순 계약이 진행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