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1京 몰렸다...LG엔솔, 수요예측 사상 최대

기관 경쟁률 1,500대 1 넘어
공모가 30만원 사실상 확정

  • 김민석 기자·최필우 기자
  • 2022-01-12 21:53:4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내 최대 전기자동차 배터리 업체인 LG에너지솔루션의 기업공개(IPO)에 기관투자가들의 ‘사자’ 주문이 폭주하면서 1경(1조의 1만 배)원이 넘는 자금이 몰렸다. LG엔솔의 기관 수요예측이 대흥행을 기록하면서 14일 발표될 LG엔솔 공모가는 희망 범위(25만 7,000~30만 원) 중 상단인 30만 원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1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LG엔솔의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이 1,500 대 1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기관들에 배정된 공모 주식 수가 최소 2,337만 5,000주로 상단에 주문이 몰린 만큼 1,500 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고려하면 기관 주문액은 총 1경 518조 원 이상을 기록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보유한 역대 최고 수요예측 경쟁률 1,883 대 1을 경신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는데 경쟁률에 따라 주문 규모는 1경 4,000조 원을 넘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LG엔솔의 공모가로 예상되는 30만 원 기준 시가총액은 70조 2,000억 원이며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실시되는 일반 청약에서 또 한번 흥행에 성공하면 상장 이후 몸값이 100조 원 안팎에 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질 것으로 분석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