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솔라나, 블록체인 산업에서 '비자' 역할 수행 할 것

솔라나, 낮은 가격에 빠른 속도가 강점
이더리움 시장 점유율 앞설 수 있다

  • 장창현 기자
  • 2022-01-13 19:29: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출처=셔터스톡


'솔라나(SOL)'가 디지털 산업에서 '비자(Visa)'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솔라나 블록체인이 가지는 확장성과 편리함으로 블록체인 산업에서 비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라고 판단했다.

솔라나의 장점은 1초안에 6만 5,000개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빠른 속도다. 낮은 가격에 많은 데이터 처리가 필수인 금융 업무와 게임에 효과적이다.

이더리움 블록체인은 1초 안에 12개의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 널리 사용되는 것에 비해 느린 속도와 비싼 수수료 때문에 사용자들의 불만이 늘고 있다.

물론 솔라나 블록체인도 기술적인 한계를 노출하고 있다. 작년 9월에 네트워크 오류가 생기면서 안정성 문제에 직면했다. 솔라나 관계자는 "이더리움에 벗어난 새로운 블록체인을 만드는 과정에서 일어난 문제"라고 하며 "개발자들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산업 관계자들은 솔라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디파이(De-Fi),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웹3.0 분야가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솔라나를 선택하면서 이더리움 시장 점유율을 앞설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