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S&P글로벌플래츠 “올해 원유 수요, 코로나 영향 벗어나 증가”

  • 김기혁 기자
  • 2022-01-15 13:54:0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글로벌 에너지 정보분석기업 S&P 글로벌 플래츠(S&P Global Platts)가 최근 ‘2022년 에너지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플래츠는 올해 원유와 천연가스 공급량이 지난해 회복된 수요를 따라잡거나 추월할 것으로 전망했다. 액화천연가스(LNG) 수출 확대, 미국 셰일 오일 및 가스 생산량 증가, 비(非) 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의 투자 활동이 본격적으로 재개되면서 에너지 공급이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다. 이를 통해 원자재 재고량도 회복되면서 에너지 가격이 정상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재고량이 채워지더라도 여유 생산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시장이 공급 차질에 대응하기에는 여전히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또한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 인구가 늘어나면서 코로나19가 에너지 수요에 미치는 영향력은 미미해질 것이며, 에너지 전환에 대한 논의가 확산되고 있음에도 화석 연료에 대한 수요와 투자는 2022년에도 이어져 에너지 가격 안정화에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플래츠는 이러한 내용을 토대로 △에너지 공급 회복에 집중되는 관심 △1분기가 한 해 전망의 주요 기점 △이란 핵 합의 복원 협상이란 변수 △원유 수요에 대한 코로나19의 영향 완화 △인도의 세계 최대 연료탄 수입국 등극 △이산화탄소 배출량 사상 최고치 기록 △신재생에너지 발전 설비 증가 등을 2022년 주목해야 할 주요 테마로 제시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