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LG엔솔, 증거금 새역사…균등배정 '0주' 현실?

증거금 81조 돌파로 역대 최고치
높은 경쟁률에 균등배정도 최대 2주 기대

  • 김민석 기자
  • 2022-01-19 13:10:0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일반 청약이 시작된 지난 18일 서울 종로의 KB증권 지점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위해 기다리고 있다./성형주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 일반 청약 마지막 날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보유 중이던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 기록을 새로 썼다. 오전에만 40조 원에 가까운 뭉칫돈이 몰리면서 청약 참여자(건수)도 375만 명을 넘어섰다. 청약자들은 균등배정으로 최대 2주를 받아들 전망인데, 대신증권(003540)과 하이투자증권 균등 물량이 그나마 여유 있는 편이다.

1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현재 청약 증거금이 81조 2,000억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4월 SKIET 청약 당시 기록인 80조 9,017억 원을 넘은 것으로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다. 특히 이날 오전에만 40조 원에 육박하는 증거금이 쌓이며, 최종 집계 금액이 100조 원에 육박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증권사별 단순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006800)이 171.93대 1(청약 건수 37만 1,347건)로 가장 높았고 △하나금융투자 58.51 대 1(8만 4,757건) △KB증권 53.87 대 1(188만 9,064건) △하이투자증권 41.21 대 1(5만 3,598건) △대신증권 40.47 대 1(56만 1,104건) △신영증권(001720) 40.4 대 1(5만 8,230건) △신한금융투자 38.9 대 1(73만 8,347건) 순이다. LG엔솔이 국민 공모주로 떠오르면서, 청약 참여자 수도 375만 6,000명으로 중복 청약 금지 이후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

청약 경쟁률이 당초 예상보다도 높게 나오면서 투자자 개인들에 돌아가는 공모주 몫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후 1시 현재 KB증권에서 비례배정 물량을 받기 위해서는 약 1,600만 원이 필요하며, 경쟁률이 가장 높은 미래에셋증권에서는 5,100만 원에 한 주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소액 투자자들이 관심 있는 균등배정은 △대신증권 2.24주 △하이투자증권 2.13주 △신영증권 1.96주 △신한금융투자 1.7주 △하나금융투자 1.34주 △KB증권 1.33주 △미래에셋증권 0.3주 등으로 기대보다는 적을 것으로 보인다.

공모주 전문가들은 균등배정을 노린다면 오후 3~4시 까지 배정 물량 대비 청약 건수가 적은 곳을 찾아 청약해야한다고 조언한다. 한편 LG엔솔은 이날 오후 4시까지 일반 청약을 진행하며 27일 코스피에 오른다. 공모가는 30만 원으로 최소 단위인 10주 청약을 위해서는 150만 원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5.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KB금융 58,300 500 +0.87%
코스피LG화학 543,000 2,000 -0.37%
코스피대신증권 16,250 150 +0.93%
코스피미래에셋증권 7,970 0 0.00%
코스피신영증권 57,100 100 -0.1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