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현대차·기아, 중고차 진출 개시..용인·정읍에 매매업 등록

대선 앞두고 정부 결정 늦어지자...중고차 매매업 진출 강행

  • 김능현 기자
  • 2022-01-20 17:36:3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차와 기아가 중고차 매매 시장 진출에 본격 착수했다. 정부가 완성차의 중고차 시장 진입 허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자 독자적인 행동에 나선 것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각각 경기 용인시와 전북 정읍시에 자동차매매업 등록 신청을 했다. 자동차 매매를 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에 사업 등록을 해야 한다. 앞서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지난달 “중고차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기간이 만료돼 법적 제한이 사라진 상황에서 정부가 완성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한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며 “더 이상 소비자의 피해를 외면할 수 없는 만큼 중고차 시장 진출을 강행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현대차와 기아는 기존 부지 활용 또는 부지 매입을 통해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서도 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할 정부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는 완성차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출 허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중기부는 대선 이후인 오는 3월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 업종 심의위원회를 열어 결론을 내릴 예정이지만, 중고차 매매업계가 사업 조정 신청을 내면서 최종 결론은 더 늦어질 가능성이 크다. 중기부는 중고차 매매업계의 사업 조정 신청에 따라 현대차에 사업 개시 일시 정지를 권고한 바 있다.

중고차판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 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진출이 제한됐지만 2019년 2월에 지정 기한이 만료됐다. 이후 중고차 업체들이 다시 생계형 적합 업종 지정을 신청했지만 동반성장위원회는 같은 해 11월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을 냈다. 정치권과 중기부는 업계간 상생안을 마련한다며 2년여간 협의를 진행했으나 아무런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일시 정지 권고는 중고차 판매 사업 개시와 관련된 것"이라며 "사업 등록은 준비 작업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