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실시간

로톡, 변협과 갈등에도 230억 뭉칫돈 유치…"법률·의료·세무 플랫폼 목소리 커진다"

세무·회계서비스 '자비스앤빌런즈
'미용·의료 플랫폼인 '강남언니' 등
대규모 투자유치 원활해질 가능성

  • 박호현 기자
  • 2022-01-20 18:00: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법률 플랫폼 로톡이 230억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대한변호사협회 등 직능단체와의 갈등에도 정보 비대칭성 개선, 경쟁 유도에 따른 시장 효율성 향상에 투자자들이 주목하면서 높은 몸값을 인정받았다. 강남언니, 자비스앤빌런즈 등 의사, 세무사 등과 갈등을 겪고 있는 다른 전문직 플랫폼 스타트업들도 대규모 투자 유치가 더 원활해 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0일 벤처캐피탈(VC) 업계에 따르면 법률 서비스 플랫폼 로톡 운영사 로앤컴퍼니는 국내 기관투자가로부터 230억원 규모 투자 유치를 지난해 완료했다. 2019년 14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받은 데 이어 국내 리걸테크(법률 기술) 스타트업 최초로 누적 400억원 투자를 받았다.

로앤컴퍼니는 법률 서비스 대중화를 내세우며 2014년 출발했다. 옥외 광고나 포털 검색 광고가 아닌 변호사와 의뢰인 간 직접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매년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7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1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으로도 선정됐다. 수백만원 가량 되는 대형 포털 검색광고 가격보다 광고비가 저렴해 변호사들의 가입이 크게 늘어나 한때 플랫폼 내 변호사가 4,000명까지 치솟았다. 사건을 의뢰하거나 문의하기 위해 서비스를 찾는 이용자 수는 월 평균 100만명에 육박했다.

하지만 대한변협과 서울지방변호사회가 로톡 광고비 두고 변호사법을 위반한 알선 대가 행위로 보고 경찰 등 당국해 고발하며 갈등이 커졌다. 변협과 의견 충돌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지난달 경찰이 변호사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 내려 로톡은 서비스 합법성을 인정받았다.

변협과 갈등에 현재 변호사 일부가 로톡 서비스를 탈퇴하고 있지만 법률 서비스를 찾는 의뢰인들은 늘어나고 있다. 실제 로톡의 지난해 7월 월간 상담 건수는 2만3,000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45%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 단체와 갈등과 서비스가 규제를 받을 수 있다는 위험에도 기관투자가들이 200억원이 넘는 뭉칫돈을 투자한 것은 중장기적으로 법률 플랫폼이 시장 효율성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 때문이다. 변호사 간 경쟁을 유도하고 고질적인 법률 시장 비대칭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법률 대리인과 의뢰인 간 ‘윈윈’할 수 있다는 평가도 투자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로앤컴퍼니는 수십만 건의 판례, 법률 등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법률 리서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법률 정보 검색 서비스 출시도 앞두고 있다. 현재는 변호사의 진로를 위한 '커리어멘토링' 등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김제욱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부사장은 "로톡은 법률 서비스 시장 내 오래된 문제인 비대칭 이슈를 해결할 수 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이혜린 수석팀장도 "법률 시장의 경쟁 심화 속에서 효율적 홍보 채널을 찾는 변호사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톡이 각종 불확실성에도 대규모 펀딩에 성공하자 다른 직능단체와 갈등을 보이는 전문직 플랫폼 스타트업의 추가 투자 유치에 청신호가 켜졌다. 미용·의료 플랫폼인 강남언니의 경우 대한의사협회와 갈등을 빚고 있다. 의협은 강남언니 플랫폼에서 불법 의료 광고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세무사고시회도 세무·회계 플랫폼 자비스앤빌런즈를 지난해 초 경찰에 세무사법 위반으로 고발하며 대립하고 있다.

벤처업계 관계자는 “정부나 수사당국에서도 이들 스타트업이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밝히고 있는 상황에서 로톡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함에 따라 법률·의료·세무 등 전문직 플랫폼 기업들도 목소리를 더 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