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두산중공업, 1,600억 원 규모 독일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비스바덴 WtE 플랜트 수주…유럽 WtE 시장서 입지 강화
유럽 WtE 시장 성장…2025년까지 80기 신규 발주 전망

  • 서종갑 기자
  • 2022-01-24 14:18: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분당 두산타워 전경./사진 제공=두산


두산중공업(034020)이 독일에서 폐자원 에너지화(WtE·Waste to Energy) 플랜트를 수주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수주를 발판 삼아 유럽 WtE 시장 공략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의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는 발주처인 MHKW 비스바덴으로부터 1,600억 원 규모의 비스바덴 WtE 플랜트의 착수지시서(NTP)를 접수했다고 24일 밝혔다. MHKW 비스바덴은 WtE 플랜트를 운영하기 위해 독일 폐기물 처리기업, 비스바덴 지역난방공사, 다름슈타트 지역 발전공기업 설립한 합작사다.

두산렌체스는 WtE 플랜트 설계, 기자재 공급 및 설치, 시운전 등을 EPC 방식으로 수행한다. 독일 중서부 비스바덴에 2024년 준공 예정인 이 WtE 플랜트는 하루 600톤의 도시 생활폐기물을 처리해 전력 22㎿를 생산하고 지역 난방 40㎿를 공급한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등 과정을 거쳐 에너지화 하는 시설이다.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을 최소화함으로써 환경 오염을 줄일 수 있다. 특히 유럽 WtE 시장은 노후 플랜트 교체 수요 증가와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으로 인해 신규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유럽 내 폐자원 환경 기준이 강화되면서 유럽에서는 최근 5년간 매년 10여기의 WtE 발주가 진행되는 등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며 “2025년까지 약 80기의 신규 발주가 전망되는 만큼 기존 수주실적을 바탕으로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5.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두산에너빌리티 20,400 200 -0.9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