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포스코, 지주사 전환 사실상 확정

최대주주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성
"자회사 상장 안해 주주가치 훼손 없다" 판단

  • 임세원 기자
  • 2022-01-24 18:13:2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가 포스코의 물적 분할안을 찬성하기로 해 포스코의 지주사 전환이 사실상 확정됐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3분기 말 현재 포스코 지분 9.75%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국민연금 산하 수탁위는 24일 올 들어 첫 번째 회의를 열고 포스코의 물적분할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방향을 논의한 결과 찬성하기로 했다. 수탁위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국민연금 산하 전문위원회 중 하나로 기금운용본부가 결정하기 곤란하다고 판단한 안건에 대해 의결권 행사 방향을 결정할 수 있다.

포스코는 오는 28일 임시 주총을 열고 지주사 전환 안건을 담은 분할 계획서를 상정할 예정이다. 주총 통과를 위해서는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출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야 한다.

국민연금은 물적분할 안건에 줄곧 반대 의사를 표명해왔다. 앞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의 물적 분할안에 반대표를 행사했다. 모회사의 가치가 하락해 기존 주주가 손해를 볼 수 있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하지만 국민연금은 포스코의 물적 분할과 관련해 포스코가 지주사 전환 후 자회사를 상장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주당 배당금도 최소 1만원으로 정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노력한 것을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ESG연구소과 ISS, 글래스루이스,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 등 국민연금의 의결권 행사 방향을 자문하는 곳들도 모두 '찬성' 의견을 국민연금에 전달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고 존속법인 포스코홀딩스와 신설법인 포스코의 물적분할을 결정했다. 포스코홀딩스가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 개발, 그룹 사업 관리 등을 담당하는 지주사 역할을 맡고, 포스코가 철강 생산 및 판매 등 사업 부문을 맡게 된다. 포스코홀딩스가 포스코 지분 100%를 보유하며 포스코는 비상장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5.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POSCO홀딩스 292,500 1,000 +0.34%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