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서울 내에서도 양극화가…한강이남-이북 아파트 매매가 격차 5억원

정부 출범 후 2억원 이상 벌어져…전세 격차도 확대
'현금부자'와 달리 중저가 아파트 규제 직격타 맞은 탓

  • 진동영 기자
  • 2022-01-26 09:27:2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 정부 들어 서울-지방 뿐 아니라 서울 내에서도 아파트 가격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현금부자’들이 노리는 고가 아파트와 달리 레버리지를 활용해야 하는 실수요자들이 주로 찾는 중저가 아파트들은 대출규제나 금리인상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어서다.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26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지난 1월 한강이남(11개구)과 한강이북(14개구)의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각각 14억 9,928만원, 9억 9,819만원으로 나타났다. 한강을 기준으로 이남-이북 간 가격 격차는 5억 109만원이다.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두 지역 간 평균매매가는 각각 7억 3,347만원, 4억 5,864만원으로 2억 7,000만원 수준의 격차를 보였다. 정부 출범 5년 만에 격차가 2억 3,000만원 가까이 격차가 벌어진 것이다.

매매가격 뿐 아니라 전세가격 격차도 확대되고 있다. 2017년 5월 한강이남-이북 아파트 평균전세가격은 각각 4억 9,022만원, 3억 5,098만원으로 격차는 1억 3,924만원이었다. 하지만 지난 1월에는 한강이남 평균매매가가 7억 7,780만원, 한강이북이 5억 5,191만원으로 나타나면서 격차가 2억 2,589만원으로 확대됐다.

이 같은 서울 내 양극화 심화는 정부의 주택 관련 규제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한강이북의 경우 대출규제와 금리인상의 영향을 많이 받아 가격 하락 및 보합 지역이 늘어나고 있지만 한강이남의 경우 대출보다 현금 여력의 영향이 크기 때문에 두 곳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점점 확대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