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현대ENG, 13층 국내 최고층 모듈러주택 이달 말 착공

용인영덕 경기행복주택 본격 착공 앞둬
저층 규모 한정돼 온 모듈러 주택 최고층 시공

  • 진동영 기자
  • 2022-01-26 09:42: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엔지니어링이 시공하는 ‘용인영덕 A2BL 경기행복주택'의 조감도.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국내 최고층 모듈러 주택사업인 ‘용인영덕 A2BL 경기행복주택’을 이달 말 본격적으로 착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으로 경기도시개발공사와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현대엔지니어링, 금강공업)이 사업협약을 맺고 진행 중이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에 지상 13층, 전용면적 17~37㎡ 모듈러 주택 총 106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2023년 초 입주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중고층 모듈러 국가 연구개발(R&D) 연구단의 실증사업이기도 하다.

기존 국내 모듈러 주택은 6층 이하의 저층 규모에 한정됐지만 중고층 모듈러 국가 R&D 연구단과 협력해 국내 최고층(13층)에 특화된 설계, 제작, 운송, 시공 기술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 단지에 적용되는 모듈러 공법은 첨단 건축 기술을 바탕으로 주요 구조물과 건축 마감 등을 공장에서 선제작한 후 현장으로 운송 및 조립해 건축물을 완성하는 방식이다. 기존 방식과 비교해 20~50%의 공기 단축은 물론 공사 과정에서 소음, 분진이 적고 폐기물도 덜 발생해 차세대 친환경 건설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현장 작업을 줄여 건설 안전성도 높일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후 서울 내 최고층·최대 규모로 조성되는 모듈러 주택사업 ‘가리봉 구시장부지 복합화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도 성공적으로 건립해 고층 모듈러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회사는 미래 건축 기술개발의 일환으로 2012년부터 관련 기술 개발에 돌입해 현재까지 건설신기술 1건, 특허 11건을 획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근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과 ESG 경영 등 환경 부하 저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는 환경 속에서 모듈러 건축은 미래 핵심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며 “모듈러 공법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해 국내 모듈러 건축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인정받는 건설사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