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한국조선해양, 화재·폭발없는 배터리로 차세대 전기선 개발

스탠다드에너지와 선박용 ESS솔루션 개발 MOU
내년 상반기까지 솔루션 개발, 해상 실증 추진

  • 서종갑 기자
  • 2022-01-27 11:17:4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김성준(왼쪽)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 김부기 스탠다드에너지 대표가 27일 '바나듐이온 배터리(VIB) 기반 차세대 선박용 ESS 솔루션 공동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제공=한국조선해양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009540)이 화재나 폭발 위험이 전혀 없는 배터리를 활용해 차세대 전기추진선을 개발한다.

한국조선해양은 27일 세계 최초로 바나듐이온 배터리(VIB)를 개발한 스탠다드에너지와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차세대 선박용 ESS 솔루션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선박용 고안정성 에너지저장장치(ESS) 솔루션 개발 및 상용화, 소형 선박 해상 실증, 선급 인증 및 선급 규정 완화, 전기추진선·전력운송선 등 차세대 선박 개발 등을 위해 협력한다. 한국조선해양은 선박에 최적화된 ESS를 설계하고, 스탠다드에너지는 바나듐이온 배터리를 제작·공급한다.

바나듐이온 배터리는 물이 주성분인 전해액을 사용해 화재 및 폭발 위험을 원천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외부 충격 등으로 인한 열 발생도 거의 없다. 출력이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2배 가까이 높고 수명도 4배 이상 길다. 반복된 충·방전에도 성능 저하가 거의 없다. 현재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등 ESS가 탑재된 선박에는 일반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가 적용된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소형화에 용이하지만 휘발성이 높은 전해액 탓에 화재 및 폭발 위험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내년 상반기까지 바나듐이온 배터리 기반 선박용 ㎿급 ESS 솔루션을 개발해 해상 실증 및 선급 승인을 추진한다. 차세대 전기추진선·전력운송선의 기본 설계를 완료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급성장하는 전기추진선 시장에서 안정성이 높은 선박용 ESS를 바탕으로 시장 우위를 선점한다는 목표다. 글로벌 리서치기관 ‘IDTechEX’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시장은 2029년까지 연평균 26% 성장해 시장 규모가 약 14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에 나서는 선박용 ESS는 화재와 폭발 위험이 없어 전기·하이브리드 추진선 외 일반상선에도 탑재가 가능할 전망이다”며 “해상풍력 발전 확대와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전력운송선 등 차세대 선박 개발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5.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한국조선해양 88,300 200 +0.23%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