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e 실시간

에쓰오일, 영업이익 1.3조 신기록

1분기 매출도 9.2조 사상 최대
정제마진 강세·유가 상승 영향

  • 전희윤 기자
  • 2022-04-27 14:20:5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에쓰오일 본사 전경. 사진제공=에쓰오일


에쓰오일이 올해 1분기 국제 유가 상승과 정제마진 강세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분기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에쓰오일은 1분기 매출이 9조2870억원, 영업이익은 1조3320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각각 73.8%, 111.7%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와 비교해선 매출은 12.0%, 영업이익은 240.4% 늘었다. 분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국제 정제마진 강세와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이익이 크게 증가한 영향이 컸다. 또 신규 석유화학 복합시설 설비 완공 이후 복합 마진이 개선되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정유 부문에서만 1조202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에쓰오일은 “전세계 제품 재고가 최근 몇 년 사이 최저 수준으로 낮아진 가운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공급 부족이 심화돼 아시아 지역 정제마진이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윤활유 사업 부문은 1953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석유화학 사업 부문은 원재료인 나프타 가격 상승과 시황 부진 등의 영향으로 656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에쓰오일은 계절적 수요와 코로나19 방역 규제 완화 등으로 정제마진 강세가 2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