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al 실시간

'품절주' 전략 통했나…대명에너지, 수요예측 선방

희망 밴드 1.5만~1.8만 원 內
공모가 가격 결정하는 데 성공
한 차례 상장 미뤘던 2월보다
구주매출 적고 유통비율 낮아

  • 심우일 기자·김민석 기자
  • 2022-04-29 07:50:2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종현 대명에너지 대표가 지난 2월 개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회사의 사업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제공=대명에너지


한 차례 기업공개(IPO) 수요예측에 실패했던 대명에너지가 기관 투자자의 자금을 모집하는 데 성공했다. 공모가를 당초 제시한 것보다 40%가량 줄인 데다 상장 직후 유통 물량이 상장 주식 수 대비 14% 수준으로 낮았던 점이 기관 투자자들을 설득시킨 요인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29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대명에너지는 지난 27~28일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기존에 희망했던 범위 내에 공모가를 결정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 백대의 1의 경쟁률로 공모가를 희망 범위 하단인 1만 5000원에서 확정하는 것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명에너지는 앞서 지난 2월 23~24일 수요예측을 진행했는데, 예상보다 응찰한 기관이 적었던 탓에 상장을 미룬 바 있다. 2월 당시엔 450만 주를 공모가 범위 2만 5000~2만 9000원 내에서 공모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시황 악화 등이 겹치자 공모 주식수를 250만 주로, 공모가를 1만 5000~1만 8000원으로 40% 가량 낮추며 상장 재도전에 나섰다.

이경준 혁신투자자문 대표는 “기관투자자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공모가 범위 하단에서 가격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며 “공모가를 기존보다 40% 할인한 데다 유통물량도 14% 수준이고 신재생에너지 부문에 대한 기대감도 남아 있어 간신히 공모 절차에 안착한 모양새”라고 말했다.

당초 목표한 구주 매출 주식 수를 173만 주에서 50만 주로 줄인 것도 수요예측 흥행에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명에너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절차대로 (IPO 청약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의무 보유 확약을 거는 기관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상장 직후 유통 물량이 적다는 점도 공모 흥행 여부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증시 입성 당일 250만 400주(공모가 상단 기준 약 450억 원)이 유통 가능한데, 상장 주식 수 대비 유통 가능 주식 수의 비중은 14.71%로 낮다. 수요예측에서 보호예수를 건 기관들이 많을 경우엔 이 비율이 10% 이하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낮은 유통비율은 상장 당일 높은 주가 상승률로 이어지기도 한다. 지난 28일 증시에 입성한 포바이포는 9.6% 수준의 낮은 유통 비율에 힘입어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 이후 상한가)’을 기록했다. 한 기관 투자자는 “최근 시장 분위기를 감안할 때 수요예측이 나름 흥행했다”며 “사업 안정성을 볼 때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판단해 청약했다”고 말했다.

한편 수요예측을 마친 대명에너지는 다음 달 3~4일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에 나선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이다. 상장 예정일은 5월 13일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