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한화시스템, 군인공제회와 ‘군사 스타트업’ 투자 나선다

항공우주·UAM·사이버보안 등 국내외 밀리테크 투자
군인공제회와 총 800억원 규모 벤처펀드 출자

  • 박호현 기자
  • 2022-05-09 10:03:4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화시스템의 UAM 이미지. /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과 군인공제회가 항공우주·UAM(도심항공교통)·사이버 보안 등 밀리테크(군사기술)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9일 한화시스템은 군인공제와 함께 각각 400억원씩 출자해 총 800억원 규모 밀리테크 벤처펀드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출자 금액은 한화자산운용이 맡아 항공우주, UAM, 인공지능(AI), 양자컴퓨팅, 사이버보안 등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한화자산운용은 글로벌 모빌리티 데카콘(기업가치 10조원 이상 비상장사) 그랩과 국내 데카콘 야놀자 등에 투자한 국내 대표 운용사 중 하나다.

한화시스템과 군인공제회는 한화가 추진하는 방산 사업은 물론 저궤도 위성통신, 디지털 플랫폼 등 신사업 비전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전략을 설계해 지분투자와 사업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여성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가 될 기술주권 확보에 나서, 우리 국방과 미래 혁신기술 역량 강화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