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예상 웃돈 CPI에 나스닥 -3.18% 급락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1.02%·S&P -1.65% 기록
4월 CPI 월가 예상 상회해 시장부담
WTI, 우크라 가스관 중단에 6% 급등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5-12 05:09:2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폭이 전월보다는 낮아졌지만 시장 예상치를 웃돌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급락했다.

11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326.63포인트(1.02%) 내린 3만1834.1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65.87포인트(1.65%) 떨어진 3935.18, 나스닥이 373.44포인트(3.18%) 폭락한 1만1364.24에 거래를 끝냈다. 이날 S&P는 다시 4000선을 내줬다.

이날 투자자들은 4월 CPI에 주목했다. 4월 CPI는 전년 대비 8.3% 올라 3월(8.5%)보다는 상승폭이 적었지만 월가의 예상치인 8.1%를 웃돌았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와 식품을 뺀 근원 CPI도 6.2% 뛰어 시장의 컨센서스인 6.0%를 넘었다. 아비바 인베스터의 수잔 슈미트는 “모든 사람들이 에너지와 식품, 인건비를 낮추기를 원하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금리를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CNBC는 “인플레이션이 피크에 달할 수도 있지만 물가압력이 지속할 것 같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종목별로는 실적 발표에 따른 후폭풍이 거센 코인베이스가 이날 26.40% 폭락했다. 기술주 전반도 약세를 보였다. 메타(-4.51%)와 넷플릭스(-6.35%)가 크게 하락했고 마이크로소프트(-3.32%)도 3% 넘게 떨어졌다.

국제유가는 우크라이나 가스관 가동 중단 사태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5.95달러(6%) 오른 배럴당 105.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우크라이나 국영 가스운송 기업 GTSOU는 러시아의 방해로 인해 루한스크주 노보프스코우 가스 압축 시설의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노보프스코우 시설은 하루 최대 3260만㎥의 가스가 지나는 통로로 우크라이나를 통해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산 가스의 3분의 1을 담당한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