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7.8兆 적자 '쇼크'…한전, 자회사까지 판다

[1분기만 작년 손실보다 2兆 많아 '사상최악'…자산매각 배수진]
뛰는 연료비 만큼 전기료 못올려
부동산·해외발전 처분 자구책
결국 '혈세' 투입 불가피 할듯

  • 세종=양철민 기자
  • 2022-05-13 18:00: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국전력이 연료비 급등과 이전 정부에서 추진한 ‘탈원전’ 정책의 여파 등으로 올 1분기에만 8조 원에 가까운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 측은 발전 자회사 지분 매각, 해외 석탄발전소 매각 등을 골자로 한 자구책도 내놓았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에 따른 에너지 가격의 고공 행진 속에 이 정도의 대책으로는 자본잠식 가능성을 막기가 어려워 결국 ‘혈세’ 투입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전은 올 1분기에 7조 7869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한 16조 4641억 원으로, 적자가 매출의 절반에 육박했다. 특히 올 1분기 손실액은 지난해 연간 적자(5조 8601억 원)보다 2조 원가량 더 많다. 시장에서는 한전의 연간 적자 규모가 최대 3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 같은 어닝 쇼크는 급등한 연료비만큼 전기요금을 인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전은 1분기에 ㎾h당 180원에 전력을 구매해 110원에 팔았다. ㎾h당 70원을 손해 보는 구조다. 여기에 값비싼 액화천연가스(LNG) 및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를 높인 이전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더해지면서 한전의 손실 규모는 천문학적으로 확대됐다.

한전은 올 2분기부터 전기요금을 전년 동기 대비 ㎾h당 6원 90전 인상했지만 손실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지난달 전력거래액은 1년 전 대비 100%가량 증가한 6조 3013억 원을 기록한 반면 요금 인상률은 7% 수준에 그쳤다. 올 4분기에 추가로 요금 인상이 이뤄지더라도 전년 동기 대비 인상률이 10%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손실 증가 추이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한전은 비상대책위원회를 확대 구성하고 한전 출자 지분에 대한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발전 자회사 등도 매각 대상에 올려 장기적으로는 발전 자회사의 민영화까지 염두에 뒀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전 관계자는 “(정부와의 협의 등을 거쳐)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출자 지분 중 상당 부분을 매각하는 한편 매각 가능한 부동산도 정리할 계획”이라며 “해외 사업 재편과 구조 조정 외에 강도 높은 비용 절감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