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ernative 실시간

명동 화이자타워 2년 만에 매물로

JLL코리아 매각주관사 맡아 내달 본입찰
인수가 1600억대 거론…화이자도 이전

  • 김민경 기자
  • 2022-05-16 09:16:0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JLL, JLL코리아, 화이자타워, CBD, 오피스, CBD오피스, 위메이드, 크리스에프앤씨, 삼성멀티캠퍼스



서울 명동에 위치한 화이자타워가 2년 만에 매물로 나왔다. 서울 도심의 오피스 빌딩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다음 달 치러질 본입찰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GRE파트너스자산운용은 한국화이자제약이 입주한 명동 사옥의 매각 주관사로 존스랑라살(JLL)코리아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부동산 전문 투자 업체인 GRE파트너스는 2020년 말 한국화이자로부터 이 건물을 약 1120억 원에 인수했다. 한국화이자는 세일즈앤리스백(매각 후 재임차) 방식으로 임차해오다 11월 말 인근 스테이트타워 남산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하기로 했다.

화이자타워는 명동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연면적 1만 5868㎡, 대지 면적 1887㎡인 지하 4층~지상 15층 규모의 중형 오피스 빌딩이다. 화이자타워는 저층부를 리테일(소매) 복합 용도로 리모델링하거나 1~5층을 수평 증축해 임대 면적을 늘려 수익성을 높일 수도 있다. 건물이 위치한 서울 중구 회현동 일대는 리모델링 활성화 구역으로 건축 인허가를 통해 용적률을 약 30% 늘릴 수 있는 지역이다.

장재훈 JLL코리아 대표는 “화이자타워는 리모델링 및 증축을 위한 건축 허가가 6월 완료 예정인 만큼 매입 후 개발 사업 진행, 리모델링 및 증축, 부분적 용도 변경 등 다양한 ‘밸류애드’ 전략을 통한 자산가치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시중금리가 급등하면서 서울 도심의 오피스 매물이 줄어 기업들의 사옥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형 오피스를 확보하려는 경쟁은 심화하는 추세다. 게임사 위메이드(112040)는 3월 역삼 멀티캠퍼스 빌딩을 평당 4000만 원 수준에 매입해 주변 지역 상업용 빌딩 최고가를 경신한 바 있다.

JLL은 이달 본격적인 마케팅과 함께 매각 활동을 전개하고 다음 달 말 입찰을 통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6.24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위메이드 58,500 5,200 +9.76%
코스닥크리스에프앤씨 34,900 900 +2.6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