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분양경기 반등' 경북·경남·대구서 이달 중 5867가구 풀린다

공급 줄면서 물량 희소성 늘어난 영향

  • 양지윤 기자
  • 2022-05-18 14:56:0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5월 전국 부동산 경기가 전반적으로 하락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경상권에서는 분양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경북·경남·대구에서 이달 중 5867가구가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어 관심이 쏠린다.

18일 주택산업연구원 ‘5월 아파트분양 전망지수’에 따르면 4월 대비 전국 아파트 분양 전망은 92.9%에서 87.9%로 5%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경북·경남·대구 등 경상권은 분양경기가 오히려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경북의 경우 분양전망지수가 4월 81.2%에서 5월 83.3%로 2.1%포인트 올랐고, 경남은 8.2%포인트, 대구는 6%포인트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업계에서는 공급물량이 줄어들면서 신규 물량에 대한 희소성이 증가한 것을 그 원인으로 꼽는다. 대구의 경우 많은 공급 물량에도 불구하고 전달 전망치가 낮게 나온 데 따른 기저효과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북은 최근 신규 공급 물량이 적고, 새 아파트 기대감이 높기 때문에 분양 경기 전망이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며 "또 대구를 빼면 비규제지역이 많고, 새 정부 출범 및 규제 지역 해제 기대감 등 전반적인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분양 경기 전망 호조세를 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5월 경북·경남·대구에서는 5867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이미 청약을 마친 단지는 제외한 수치다. 경북에서는 현대건설이 비규제지역인 경주 황성동에 ‘힐스테이트 황성’을 분양한다. 경주 첫 힐스테이트로 지하 2층~지상 27층 6개동, 608가구 규모다. 마찬가지로 비규제지역인 포항 북구 양덕동에도 ‘힐스테이트 환호공원’을 공급한다. 2개 블록 총 2994가구 규모다.

경남에서는 롯데건설이 창원 양덕4구역 재개발을 통해 ‘창원 롯데캐슬 어반포레’를 분양한다. 이 단지 역시 비규제지역 아파트로 지하 2층~지상 최고 36층 7개동 총 981가구 규모다. 이 중 일반분양은 748가구다. 대구에서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수성구 만촌동에 ‘엘크루 가우디움 만촌’ 41가구를 선보인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