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美증시 2년 만 최악…나스닥 4.73% 폭락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3.57%·S&P -4.04%
다우 2020년 이후 최대 하락
인플레 따른 이익감소 타깃 -24.93%
그랜담 "테크버블 때보다 더 안 좋아”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5-19 05:08:2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대형 소매업체 월마트에 이어 타깃이 인플레이션에 따른 비용 압력에 이익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면서 물가 상승과 그에 따른 소비 감소 우려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폭락했다.

18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1164.52포인트(3.57%) 급락한 3만1490.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165.17포인트(4.04%) 내린 3923.68, 나스닥은 566.37포인트(4.73%) 떨어진 1만1418.15에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2020년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고 S&P는 또다시 4000선이 무너졌다.

이날 시장은 소매업체 실적에 주목했다. 킴 포레스트 보케 캐피털 설립자는 “운송비용이 중요하며 이것이 대기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같다”며 “나는 투자자들이 머리를 긁적이며 다음은 누구지?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연료비와 재고 등 비용 상승으로 시장의 이익 목표치에 크게 미달한 타깃이 24.93% 폭락했다. 월마트 역시 전날에 이어 6.79%나 빠졌다. CNBC는 “유통업체에 대한 인플레이션 우려를 투자자들이 확인하면서 다우지수가 2020년 이후 최대 하락했고 주요 지수가 폭락했다”고 전했다.

투자자 제레미 그랜담은 미 경제 방송 CNBC에 “지금의 하락세는 2000년의 기술주 거품 때보다 나쁘다”며 “최근에 S&P가 (고점 대비) 19.9%, 나스닥이 약 27% 내렸는데 이것의 최소 두 배 정도 더 떨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국제유가는 공급에 대한 우려가 다소 완화되면서 약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2.81달러(2.5%) 하락한 배럴당 109.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