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계속되는 인플레·수익감소 쇼크…나스닥 -0.26%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0.75%·S&P -0.58%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5-20 05:09:5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높은 인플레이션에 직격탄을 맞은 대형 유통업체들의 이익 감소와 그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이어지면서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했다.

19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236.94포인트(0.75%) 내린 3만1253.1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22.89포인트(0.58%) 떨어진 3900.79, 나스닥이 29.66포인트(0.26%) 하락한 1만1388.5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은 베어마켓(전고점 대비 20% 하락)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AXS 인베스트먼트의 그레그 바수크 최고경영자(CEO)는 “투자자들에게 중요한 것은 더 커진 변동성에 대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실망스러운 실적을 내놓은 시스코가 이날 13.73% 폭락했다. 도이치뱅크는 경기침체가 임박하게 될 경우 S&P500이 3000 선까지 하락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나온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21만8000건으로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는 증거로 해석됐다.

국제유가는 중국 상하이시가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추가 완화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2.62달러(2.39%) 상승한 배럴당 112.2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