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PEF 급성장…지난해 27조 투자 '역대 최대'

  • 서종갑 기자
  • 2022-05-23 16:52:0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내 기관 전용 사모펀드(PEF)가 지난해 국내외 기업 630곳에 27조 원을 투자하며 투자 규모에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펀드의 숫자 역시 가장 많이 증가했다.

23일 금융감독원의 ‘2021년 기관 전용 사모펀드 동향 및 시사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신설된 PEF는 318개로 전년(219개) 대비 99개(45.2%)나 늘어났다.

지난해 신설된 PEF를 규모별로 보면 출자 약정액 3000억 원 이상 대형 PEF 17개, 중형(약정액 1000억~3000억 원) 48개, 소형(약정액 1000억 원 미만) 253개 등이다. 소규모 업무집행사원(GP)의 시장 진입이 늘어나면서 소형 프로젝트 펀드가 급증했다.

지난해 PEF 투자 규모는 역대 최대로 630개 사 대상 27조 3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50.8% 급증했다. PEF 투자 대상은 제조업이 44.7%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IMM 프라이빗에쿼티(PE)가 SK루브리컨츠 지분 40%를 1조 1000억 원에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정보통신업(14.7%), 금융 및 보험업(8.4%), 도매 및 소매업(7.3%) 등 순으로 제조업과 정보통신업에 집중됐다. 국내 투자 집행액이 22조 9000억 원, 해외 집행액이 4조 4000억 원이었다. 추가 투자 여력을 나타내는 미집행 약정액은 지난해 말 28조 7000억 원에 달했다.

2021년 투자 회수액은 16조 1000억 원으로 총 107개 PEF가 해산했다. 존속기간은 평균 3.7년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PEF를 운용하는 GP 수는 394개 사로 전년 대비 58개 사가 늘어났다. 전업 GP가 294개 사로 전체의 74.6%를 차지했다. GP 중 약정액 1조 원 이상 대형 GP는 31곳으로, 총 약정액은 55조 9000억 원으로 전체의 과반(57.6%)을 차지했다.

PEF는 국내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국내 대형 M&A 상위 20건 중 PEF의 참여 비중은 지난해 85%에 이른다. 금감원은 “기관 전용 사모펀드가 최대한 자율적으로 사모펀드답게 운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개편된 사모펀드 제도가 제대로 정착될 수 있도록 GP 영업 실태 모니터링 및 관리 감독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금융 당국은 지난해 자본시장법 개정을 통해 전문투자형과 경영참여형으로 나누던 사모펀드 제도를 일반 사모펀드와 기관 전용 사모펀드로 개편했다. 일반 사모펀드에는 일반·전문투자자가 돈을 넣을 수 있지만 기관 전용 사모펀드에는 연기금·금융회사 등 일부 전문투자자만 투자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