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파월 “침체 가능성 있다”…나스닥 -0.15%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0.15%·S&P500 -0.13% 기록
파월 "침체 가능성 확실히 있어" 발언
WTI, 침체 우려에 -3.04% 106.19달러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6-23 05:10:4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경기침체가 올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소폭 하락했다.

22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47.12포인트(0.15%) 내린 3만483.1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4.90포인트(0.13%) 하락한 3759.89, 나스닥이 16.22포인트(0.15%) 떨어진 1만1053.08에 마감했다. 이날 주요 지수는 장개장 후 하락 출발했으나 상승세를 높였다. 하지만 장 막판에 결국 힘이 빠지면서 전날 대비 하락 마감했다.

이날 관심은 파월 의장의 상원 청문회 발언이었다. 그는 금리를 너무 빨리 너무 많이 올리면 경기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말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날 파월 의장의 발언은 생각보다는 덜 매파적이었다는 평가도 있었지만 경기침체 가능성이 그의 입에서 나왔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로버트 쉐인 블랑크 쉐인 웰스 매니지먼트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인플레이션이 금융시장에 가장 큰 리스크 요인”이라며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꺾일 때까지 금리를 올릴 것임을 분명히 했으며 그때까지 위험자산의 지속적인 상승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도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33달러(3.04%) 하락한 배럴당 106.1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