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oney 실시간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증시 불안 과도, 쏠림 매매 경계…변동성 확대 시 조치”

韓 경기 민감도 높아 영향 더 커
변동성 추가 확대 시 안정 조치

  • 서종갑 기자
  • 2022-06-24 17:28:5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금감원, 거래소, 금투협, 증권금융 등 유관기관 공동으로 개최한 증시점검회의에서 증시 변동폭에 의해 과도한 불안심리 확산 경계로 인해 증권 유관기관과 함께 현재 증시상황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고 시장안정조치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사진 제공=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증시 불안 심리 달래기에 나섰다. 최근 증권시장 변동성 확대를 두고 필요 시 안정 조치를 취할 의지를 밝혔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24일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 한국증권금융 등 유관기관과 증시 점검회의를 열었다. 김 부위원장은 “국내외 통화당국의 강도 높은 통화긴축으로 시중유동성이 감소되는 대전환의 시기를 맞이하고 있고 높은 인플레이션과 글로벌 경기침체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당분간 증시 변동성 확대는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 부위원장은 “특히 우리나라는 경기 민감도가 높은 주력업종 구조와 높은 수출입의존도 등으로 급격한 국내외 거시환경 변화에 상대적으로 더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최근 변동성은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러한 점을 감안하더라도 최근 우리 증시의 투자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되고 있다”며 “과도한 불안 심리 확산과 이에 따른 급격한 쏠림 매매는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정부는 과도한 불안심리로 변동성이 추가로 확대될 경우 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상황 별로 필요한 시장 안정 조치를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