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실시간

LG 미래 먹거리는 '클린테크'…폐배터리 재활용 등 5년간 2조 투자

■취임 4주년 구광모 회장 '승부수'
전략보고회서 친환경 계획 확정
화학·엔솔 위주로 신사업 확대
NCC공정 개선, 탄소저감도 앞장
구광모는 마곡 R&D연구소 찾아
“고객경험 혁신 신기술 선도하자”

  • 진동영 기자
  • 2022-06-29 10:00:2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구광모(가운데) LG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친환경 바이오 원료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LG


LG(003550)그룹이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 중 하나로 삼고 5년간 2조 원 이상 투자한다.

29일 LG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경영진은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하는 전략 보고회에서 친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기존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하겠다는 목표다. 석유화학 사업의 핵심 목표를 ‘클린테크’에 두고 고부가가치 사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클린테크’는 탈(脫)탄소, 순환경제 체계 구축 등 친환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술이다.

LG는 클린테크 분야에서 향후 5년 간 국내외에 2조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바이오 소재 활용 친환경 플라스틱 개발 △폐플라스틱·폐배터리 재활용 기술 확보 △태양광·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기반 탄소 저감 기술 강화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구 회장은 28일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 내 LG화학(051910) 연구개발(R&D) 연구소를 방문해 관련 기술 개발 현황을 살폈다. 구 회장은 “고객 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기술 분야를 선도적으로 선정해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목표 이미지를 명확히 세우고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R&D 투자 규모와 속도를 면밀히 검토해 실행해가자”고 강조했다. 관련 투자 계획과 지주사 차원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도 점검했다.

LG는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373220)을 중심으로 친환경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LG화학은 바이오 소재 분야에서 미국 곡물 기업 ADM과 합작법인(JV)을 세우고 2025년까지 미국에 7만 5000톤 규모의 생분해성 플라스틱 PLA 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LG화학 대산공장에는 바이오 원료 생산 시설과 또 다른 생분해성 플라스틱 PBAT 생산 시설을 신설할 계획이다.

배터리 분야에서는 생산부터 폐배터리 재활용까지 ‘배터리 순환생태계 구축’을 추진한다. LG엔솔과 LG화학은 지난해 12월 600억 원을 투자해 북미 지역 최대 규모 배터리 재활용 업체인 ‘라이사이클’의 지분 2.6%를 확보하고 배터리 핵심 소재인 황산니켈을 10년 동안 공급받는 계약을 맺었다. 이밖에 LG화학은 황산니켈을 생산하는 국내 기업 켐코와 전구체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폐배터리에서 발생하는 금속을 전구체 생산에 활용하기로 했다.

재활용 플라스틱 개발과 관련해서도 LG화학은 구현이 어려운 ‘흰색’ 플라스틱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상용화한 데 이어 투명 재활용 플라스틱 제품 개발에 착수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탄소 저감 기술 분야의 경우 LG화학은 이달 20일 충남 대산 나프타분해센터(NCC) 공정에서 발생하는 메탄을 이용해 연 5만 톤 규모의 수소 연료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LG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추진 전략을 수립하고 올 하반기에 중장기 탄소 감축 전략, 해외 탄소 감축 사업 개발 등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8.09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LG 80,700 100 -0.12%
코스피LG에너지솔루션 457,500 10,500 +2.35%
코스피LG화학 671,000 19,000 +2.9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