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실시간

7월 고용보고서 앞두고 나스닥 0.28%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실업수당 청구건수 26만 건 6000건↑
월가, 5일 나올 7월 고용보고서 주목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8-04 22:39: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7월 고용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혼조세로 출발했다.

4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9시35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날보다 89.40포인트(-0.27%) 내린 3만2723.10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3.22포인트(-0.077%) 떨어진 4151.95, 나스닥은 35.92포인트(0.28%) 상승한 1만2704.08을 기록 중이다.

바클레이스는 “미중 긴장감이 높고 연준이 계속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강경 발언을 이어가고 있지만 어닝은 증시 반등을 이끌기에 충분했다”고 전했다.

시장은 고용 동향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6000건 증가한 26만 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였던 7월2째주(26만1000건)와 비슷한 수치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도 4만8000건 증가한 142만 건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노동시장이 둔화하고 있다는 신호가 보인다는 게 CNBC의 분석이다. 투자자들은 5일 나올 고용보고서도 주목하고 있다.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 시간을 놓치신 분들은 생방송 뒤 기사에 첨부되는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