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글로벌 군비경쟁에…수출 기대감 높아진 K방산[뒷북비즈]

경공격기·전차 등 수출 잇따라
제품 수출 이어 애프터마켓 공략
파격 조건·납기일 준수 호평

  • 박호현 기자
  • 2022-08-08 06:30:2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로템의 K2전차


글로벌 군비 경쟁의 여파로 국내 방위산업 기업들의 수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단순 수출뿐 아니라 사후 정비, 부품 교체 등 수십 년간 발생하는 애프터마켓도 동시에 커지면서 방산이 한국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047810)(KAI)·한화디펜스·현대로템(064350) 등 국내 방산 기업들이 올 하반기와 내년께 추가 무기 수출을 위해 전담팀을 풀가동하고 있다. 내수 포화에 따른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국내 방산 업계는 경쟁국보다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고 특유의 납기 준수를 앞세워 전 세계 군 당국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우선 KAI가 거론된다. 이집트 군 당국은 내년 기종 선정을 목표로 고등 훈련기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훈련기 소요 대수만 100여 대로 추정된다. KAI는 현지수출대응팀을 두고 이집트 당국과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AI의 경공격기 FA 50은 경쟁 기종인 L 15(중국 AVIC), M346(이탈리아 레오나르도)과 비교했을 때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이집트 피라미드 에어쇼에서 우리나라 공군의 블랙이글스가 해외 군 최초로 이집트 상공에서 에어쇼를 펼친 것도 수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2024년 시작될 예정인 미 해군 고등 훈련기 사업에 록히드마틴과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고 미국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호주 시장에도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호주는 181억 달러(약 23조 원) 규모의 육군 차세대 보병 전투 장갑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화디펜스는 K21 장갑차를 현지 사정에 맞춰 대응하고 있다. 이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는 다음 달 선정될 예정인데 독일의 라인메탈디펜스가 개발한 링스 장갑차와 경쟁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042660)도 호주 잠수함 교체 사업에 뛰어들었다. 호주는 콜린스급 잠수함 6척을 교체하는 계획을 세웠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호주를 방문해 장보고-III(KSS-III) 잠수함 모델 2종을 소개하기도 했다.

노르웨이는 올해 말 17억 달러 규모인 차기 전차 사업의 기종을 선정한다. 현대로템의 K2 전차에 대한 수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수출에 따른 매출 외에도 수십 년 동안 보장되는 사후 정비나 애프터마켓 매출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차·자주포·경공격기 등 무기 종류와 실제 계약에 따라 사정이 달라지지만 통상 후속 운영 지원 매출이 더 큰 편이다.

KAI 관계자는 “통상 30년 이상 운영하는 항공기 수명 주기를 전체 100으로 보면 개발과 양산은 30~40 정도, 후속 운영 지원은 60~70으로 시장 규모가 더 크다”고 전했다. 항공기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도 단순 납품보다는 애프터마켓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9.26 11:32:12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대우조선해양 24,600 2,600 +11.82%
코스피한국항공우주 48,850 650 -1.31%
코스피한화에어로스페이스 67,900 6,200 -8.37%
코스피현대로템 26,750 400 -1.47%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