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7월 CPI에 주목하는 시장…나스닥 0.77% 상승 출발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 0.66%·S&P 0.74% 상승 거래
10일 나올 CPI 전년 대비 8.7%↑ 전망
팔란티어 어닝 미스에 13% 넘게 하락
엔비디아, 2분기 매출 감소 경고에 -4%

  • 뉴욕=김영필 특파원
  • 2022-08-08 22:41:3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10일(현지 시간) 나올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앞두고 투자자들이 인플레이션이 시장에 미칠 영향을 저울질하면서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

8일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오전9시35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15.67포인트(0.66%) 오른 3만3019.14에 거래되고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이 30.68포인트(0.74%) 상승한 4175.87, 나스닥은 97.36포인트(0.77%) 뛴 1만2754.91를 기록 중이다.

지난 5일 나온 고용보고서는 미국 경제가 현재 침체에 있지 않으며 금리 인상을 견딜 수 있다고 시사했지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을 불러올 수 있다는 신호를 동시에 보냈다. CNBC는 “상원의 기후변화 대응투자를 포함한 4300억 달러 규모의 인플레이션 감소법안 통과 이후 일부 청정에너지 관련 주식이 상승하고 있다”며 “인베스코 솔라 ETF는 초반 1.7% 상승 거래됐다”고 전했다.

월가에서는 10일 나올 7월 CPI가 최대 이슈다. 앞으로 연준의 금리인상 방향을 짚어볼 수 있는 바로미터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는 7월 헤드라인 CPI가 전년 대비 8.7% 상승, 6월(9.1%)보다는 떨어지겠지만 여전히 매우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9월에도 연준이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하지 않겠느냐는 시각이 현재로서는 지배적이다.

종목별로는 어닝이 예상을 밑돈 팔란티어가 13% 넘게 하락 중이다. 엔비디아는 2분기 매출이 전망을 밑돌 것이라는 경고를 내놓으면서 4% 넘게 빠지고 있다.

이와 별도로 중국군이 7일 낮12시까지 하기로 했던 대만 주변에서의 훈련을 8일에도 이어가면서 지정학적 리스크가 관심을 받고 있다. 또 소프트뱅크그룹이 기술주 급락 탓에 4~6월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손실인 3조1627억 엔(약 30조500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미국 경제와 월가, 연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제공하는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매주 화~토 오전6시55분 서울경제 ‘어썸머니’ 채널에서 생방송합니다. 방송 시간을 놓치신 분들은 생방송 뒤 기사에 첨부되는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