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우버 최대주주 소프트뱅크, 지분 전량 매각 [서학개미 리포트]

올들어 지분 주당 41弗에 처분
우버 주가는 0.5% '찔끔' 하락

  • 김경미 기자
  • 2022-08-09 09:20: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때 우버의 최대주주였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보유하고 있던 우버의 주식을 모두 팔아치웠다.

8일(현지 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그룹은 이날 실적을 발표하며 비전펀드가 보유하고 있던 차량공유 업체 우버의 지분을 전량 매도했다고 밝혔다. 비전펀드는 소프트뱅크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가 조성한 세계 최대의 기술 펀드다.

소프트뱅크는 비전펀드를 통해 2018년 우버에 투자했고 2019년 추가 투자해 한때 우버의 최대주주 자리를 차지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우버의 주식을 처분하기 시작해 보유량의 3분의 1가량을 처분했고 올해 4~7월 나머지 지분을 주당 평균 41.47달러에 매각했다. 비전펀드의 우버 평균 매수가가 34.50달러라는 점을 볼 때 큰 손실은 보지 않은 셈이다. 소프트뱅크는 우버를 비롯해 온라인 부동산 회사 오픈도어, 헬스케어 기업 가던트 등의 지분을 일부 매각해 2분기에 56억 달러를 현금화했다고 전했다.

다만 소프트뱅크는 올 상반기 기술주들이 큰 폭으로 하락하며 2분기 비전펀드에서만 2조 9300억 엔(약 216억 8000만 달러)의 손실을 냈다. 1분기 3조 1600억 엔의 순손실을 기록한 후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낸 셈이다. 소프트뱅크가 2분기 연속 적자를 본 것은 2005년 이후 17년 만이다.

한편 비전펀드의 우버 주식 매각 소식이 주식시장에 미친 영향은 크지 않았다. 이날 우버는 전날보다 0.5% 내린 31.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