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아비커스 ‘2단계 자율운항 솔루션’ 글로벌 선박사 최초로 상용화 성과

최적 경로 찾는 ‘하이나스 2.0’
SK해운·장금상선과 수주 계약
컨선 등 23척에 내년 8월 탑재

  • 박호현 기자
  • 2022-08-09 11:44: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HD현대 아비커스의 자율운항 솔루션 ‘하이나스 2.0’을 탑재한 대형 상선. 사진 제공=HD현대


HD현대(267250)의 자율운항 선박 자회사 아비커스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2단계 자율운항 기술을 상용화하고 국내 선사에 자율운항 솔루션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아비커스는 8일 SK해운·장금상선과 대형 선박용 자율운항 솔루션인 ‘하이나스(HiNAS) 2.0’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상용화한 자율운항 2단계 솔루션은 컨테이너선과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등 현재 건조 중인 23척의 대형 선박에 내년 8월부터 순차적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하이나스 2.0은 아비커스가 2020년 상용화한 1단계 자율운항 솔루션(하이나스 1.0)에 자율 제어 기술이 추가됐다. 이 기술은 단순히 선원의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수준을 넘어 딥러닝 기반의 상황 인지와 판단을 통해 선박 스스로 속도 제어와 충돌 회피를 하며 변하는 해상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

또한 그동안 축적된 실제 운항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운항 경로를 스스로 생성하고 선박이 자율적으로 엔진 출력을 제어해 연료 소모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능도 적용됐다.

하이나스 2.0은 자율운항 선박 단계 중 2단계로 대형 선박과 소형 선박(레저보트)을 통틀어 2단계 자율운항을 상용화한 것은 아비커스가 전 세계에서 처음이다.

자율운항 1단계는 선원의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수준이고 2단계는 자율운항을 하며 선원이 원격제어 정도만 할 수 있다. 3단계는 선원이 없이 원격제어를 하고 완전 자율운항 단계인 4단계는 선박 운영체제가 해상 상황을 스스로 판단하고 운항한다. 임도형 아비커스 대표는 “앞으로 다양한 선급 및 국가들의 승인을 획득함으로써 전 세계 모든 대형 선박에 하이나스 2.0을 탑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22.09.26 11:45:43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HD현대 56,900 2,300 -3.8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