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일자리 효자' 벤처·스타트업 …1년간 6만7600개 늘렸다

6월말 현재 종사자 76만1082명
고용 증가율 9.7%…전체의 3배
유니콘기업 증가율은 40% 육박

  • 이현호 기자
  • 2022-08-09 17:53:4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내 벤처스타트업 종사자가 76만여명으로 1년 새 1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율인 3.3% 대비 약 3배 높은 수준이다. 기업가치가 1조원이 넘는 비상장 기업을 일컫는 유니콘 기업의 종사자 증가율은 40%에 근접했다.

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 벤처·스타트업 3만4362곳의 고용 인원은 총 76만1082명이다. 지난해 6월 대비 6만7605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한 것이다. 이 기간 고용 증가율은 9.7%를 기록했다. 우리나라 전체 기업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율 3.3%보다 3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의 고용 증가율은 40.5%로, 전체 기업 대비 12배 이상 높았다. 벤처 투자 10억원 당 고용증가 효과는 약 2.3명으로 나타났다.

사진 설명


올해 상반기 신설 벤처·스타트업은 92곳으로 총 836명을 고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기업은 신선식품 배송 플랫폼인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로, 새로운 일자리가 701개가 증가했다.

스타트업을 제외한 벤처기업만 놓고 보면 3만4174곳에서 총 75만3080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벤처기업 종사자는 이미 지난해 말 기준 총 72만2000명으로, 국내 4대 그룹 인원(72만명)보다 많았다. 업종별로 보면 정보통신기술(ICT)서비스와 유통·서비스, 전기·기계·장비 등 3개 업종에서 총 4만2698명(64.9%)이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소재 벤처기업에서 1년간 증가한 인원이 5905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 벤처·스타트업 고용 인원 중 만 15세 이상∼만 29세 이하 청년은 26.9%인 20만4437명으로 1년 전보다 8.0% 증가했다.

이번 분석 대상에 포함된 유니콘기업 14곳 경우, 고용 인원은 1만942명으로 1년 전보다 39.4%(3092명) 늘었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청년 고용보험 가입자가 2만9948명 늘었는데 이중 벤처·스타트업 고용이 절반 이상(50.5%)을 차지했다”며 “벤처·스타트업이 청년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주역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