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고금리 폭격에 우량 리츠도 인기 '시들'

年 7.8% 배당 제시한 KB스타리츠
수요예측 26.2대 1로 예상밖 부진

  • 김민경 기자
  • 2022-09-15 16:41:0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KB스타리츠 기초 자산인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


매년 7.8%의 배당수익을 약속한 우량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의 투자가 모집도 시중금리가 계속 오를 것이라는 관측에 인기를 끌지 못하고 있다.

KB스타리츠는 6~7일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26.2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KB스타리츠는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와 영국 런던의 삼성전자 유럽 본사를 기초자산으로 연 7.8%의 배당금 지급을 약속한 바 있다. 일반 투자가 대상 청약은 이날부터 16일까지 진행되며 대표 주관사는 KB증권이 맡고 있다.

국내 최대 금융그룹인 KB금융지주가 대거 투자에 나서고 높은 배당 수익률 등을 제시한 점 등을 고려하면 기관 청약 결과는 부진한 편이다. 최근 글로벌 금리 인상 기조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하면서 증시 변동성과 리츠의 이자 비용 상승 등을 우려한 기관투자가들이 청약을 망설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최근 증시 상황이 매우 침체된 것을 감안하면 나름 선방했다는 시각도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리츠는 기초자산(부동산)이 있고 안정적 현금 흐름이 발생하는 배당형 상품”이라며 “악화된 시장 상황이 청약에 영향을 줬지만 상장 후 거래를 통해 적정 가치를 찾아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KB스타리츠는 KB금융그룹이 처음 선보이는 공모 상장 리츠로 지분 40%가량을 확보했다. KB스타리츠의 기초자산인 벨기에 노스갤럭시타워는 벨기에 재무부가 전체를 임대하고 있고 삼성전자의 유럽 본사 역시 런던에 위치한 프라임 오피스 빌딩으로 삼성전자가 20년간 100% 단독 임차 계약을 맺고 있다. KB스타리츠는 지난달 프리IPO를 통해 3465억 원을 확보해 일반 공모로 1535억 원을 조달하면 시가총액은 5071억 원으로 예상된다.

KB스타리츠는 상장 후 KB금융이 보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외 우량 자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할 계획이다. 추가 자산 편입 시 주주들의 의견을 사전 청취하기 위해 주요 주주와 외부 전문가 등 7~8명으로 구성된 이사회 자문 기구인 ‘투자심의위원회’도 리츠 업계 최초로 구성한다. KB스타리츠는 다음 달 6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김민경 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