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부릉 투자유치에 '요진건설' 백기사 등장

700억 모집에 100억 참여 검토
딜 검토 중인 KT 결단이 막판 변수

  • 최필우 기자
  • 2022-09-22 11:29: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릉/사진제공=메쉬코리아


배달 대행 서비스 부릉 운영사 메쉬코리아 투자 유치에 중견 건설사 요진건설이 등장했다. 메쉬코리아 창업자들이 주식을 담보로 받은 대출 만기가 다가오는 가운데 요진건설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아 기사회생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현재 메쉬코리아 투자를 검토 중인 KT의 참여를 전제 조건으로 해 막판 변수가 남았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요진건설은 최근 메쉬코리아에 100억 원 안팎의 금액을 투자하기로 했다. 앞서 이지스투자파트너스도 메쉬코리아에 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하는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한 바 있다.

메쉬코리아는 총 700억 원 규모의 투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메쉬코리아 창업자들은 주식을 담보로 오케이캐피탈에서 360억 원 규모의 대출을 받았다. 조만간 대출 만기가 도래해 상환 목적의 자금이 절실하다. 여기에 향후 1년 간 운영 자금으로 쓸 330억 원 가량도 투자 유치 목표액에 포함돼 있다. 도합 700억 원이 모이지 않으면 창업자들이 담보로 맡긴 주식을 잃고 운영 자금도 바닥이 나 경영 위기에 직면한다.

문제는 한번에 700억 원을 투자할 만한 곳이 없다는 데 있다. NVC파트너스가 3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하기로 했지만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견해에 무게가 실린다. 최근 금리가 큰 폭으로 오르고 시장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이익이 나지 않는 기업에 3000억 원 규모로 투자할 출자자(LP)를 찾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복수의 투자자를 확보하는 게 현실적인 대안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요진건설이 투자 의향을 밝히면서 메쉬코리아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 앞서 이지스투자파트너스, KT, 신한금융투자도 메쉬코리아 투자 검토를 시작했다. 요진건설과 이지스투자파트너스가 100억 원 씩 투자하고 KT와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200억~300억 원을 투자하면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 것으로 메쉬코리아는 기대하고 있다.

다만 투자 가능성을 열어둔 요진건설, 이지스투자파트너스, 신한금융투자는 KT의 참여 여부에 따라 투자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진다. KT는 디지털 물류 사업을 하는 자회사 롤랩을 설립하는 등 물류 솔루션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에 KT가 주주로 합류하면 메쉬코리아가 든든한 우군을 확보하는 만큼 다른 투자자들의 리스크가 다소 경감될 수 있다.

KT가 투자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을 내면 기존 메쉬코리아 주주사인 네이버, GS리테일, 현대자동차 등이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번 위기를 넘기지 못하면 앞서 투자한 금액의 손실 처리가 불가피한 만큼 방관하긴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다. 메쉬코리아 주주사들은 최근 잦은 빈도로 간담회를 갖고 메쉬코리아 경영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IB 업계 관계자는 “이달 KT의 투자 여부에 따라 메쉬코리아의 향후 행보가 정해질 것”이라며 “투자 의사를 밝힌 곳 중 한 곳이라도 이탈하면 목표 금액을 채우기 어려운 만큼 주요 주주가 나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